코로나19 화이자 백신 맞고 숨진 20대 병사 ‘오늘 부검’

입력 2021-06-14 09:02

▲지난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종합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종합체육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뉴시스)

일주일 전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0대 육군 병사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4일 군에 따르면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소속 23세 박 모 병장은 지난 6일쯤 부대에서 백신을 접종한 뒤 13일 오전 7시 45분쯤 생활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병장은 전역을 일주일가량 앞둔 것으로 전해졌다.

유가족은 박 병장이 평소 앓던 기저 질환이 없었고, 외관상 폭행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군 당국은 사인 규명을 위해 오늘 오전 국군수도통합병원에서 박 병장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정부는 30세 미만 장병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783,000
    • +0.79%
    • 이더리움
    • 2,679,000
    • +1.71%
    • 비트코인 캐시
    • 616,000
    • +5.66%
    • 리플
    • 811.4
    • +0.3%
    • 라이트코인
    • 162,300
    • +3.31%
    • 에이다
    • 1,476
    • -0.14%
    • 이오스
    • 4,473
    • -0.2%
    • 트론
    • 70.25
    • +0.88%
    • 스텔라루멘
    • 312.7
    • +1.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300
    • +3.85%
    • 체인링크
    • 21,870
    • +0.18%
    • 샌드박스
    • 752.8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