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월 아동 다리 멍 자국 학대 정황… 아동학대 의심수사

입력 2021-06-11 19:42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13개월 어린이 몸에서 학대 정황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쯤 시내 한 병원으로 생후 13개월 된 아동 A 군이 119 구급대에 옮겨졌다고 밝혔다.

A 군은 다리 부위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뇌출혈 증상도 보여 현재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A 군은 현재 생명이 위독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A 군은 외국 국적으로 병원으로 옮겨지기 전 보모(위탁모) B 씨 보살핌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 씨를 상대로 아동학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367,000
    • -2.42%
    • 이더리움
    • 2,245,000
    • -2.69%
    • 비트코인 캐시
    • 564,000
    • +2.83%
    • 리플
    • 740
    • -0.04%
    • 라이트코인
    • 153,000
    • +1.93%
    • 에이다
    • 1,557
    • +5.63%
    • 이오스
    • 4,432
    • +3.99%
    • 트론
    • 75.03
    • +16.13%
    • 스텔라루멘
    • 301.7
    • -1.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400
    • +4.34%
    • 체인링크
    • 21,350
    • -1.2%
    • 샌드박스
    • 224.8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