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유영민 비서실장 통해 '광주 붕괴 참사' 유족 위로

입력 2021-06-11 19:22

▲17명의 사상자를 낸 철거 건물 붕괴 참사 사흘째인 11일 오후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7명의 사상자를 낸 철거 건물 붕괴 참사 사흘째인 11일 오후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 건물 붕괴 참사 유가족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나아가 재발 방지 대책도 주문했다.

11일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광주 동구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후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지난 9일 오후 4시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용지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져 그 앞을 지나던 시내버스 1대를 덮쳤다. 잔해에 매몰된 버스엔 17명이 타고 있었는데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유 실장은 "대통령께서는 여러 차례 발표한 재발 방지 대책에도 불구하고 이런 산업재해가 끊이지 않는 점에 대해 답답함과 안타까움을 말씀하셨다"며 "무엇보다 희생된 분들의 명복과 다친 분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고 슬픔에 빠진 가족과 광주 시민 모든 분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장례 절차와 부상자 치료를 위한 지원에도 전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라고 말했다.

유 실장은 "조사와 수사를 통해 철저하게 원인을 규명하고 책임지도록 해달라는 당부를 하셨다"며 "조사와 수사 과정의 모든 것을 가족들에게 설명해 하나의 의혹이 없게끔 하라는 말씀도 하셨다"고 말했다.

이밖에 "조사·기록에 나타난 결과를 토대로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유 실장은 조선대병원장례식장 등에서 유족을 만나 문 대통령이 보낸 위로의 뜻을 직접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 콘월로 출국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359,000
    • -2.62%
    • 이더리움
    • 2,243,000
    • -3.11%
    • 비트코인 캐시
    • 567,500
    • +2.99%
    • 리플
    • 740.5
    • -0.56%
    • 라이트코인
    • 154,100
    • +2.05%
    • 에이다
    • 1,570
    • +6.15%
    • 이오스
    • 4,471
    • +4.54%
    • 트론
    • 75.46
    • +16.4%
    • 스텔라루멘
    • 304.3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200
    • +3.7%
    • 체인링크
    • 21,370
    • -1.7%
    • 샌드박스
    • 224.4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