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00여명 시민자원봉사자'…서울 시내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서 활약

입력 2021-06-11 11:15

▲노원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예진표 작성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 (사진제공=서울시)
▲노원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예진표 작성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27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운영이 본격화된 4월 이후 지금까지 7300명이 넘는 시민 자원봉사자가 참여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민자원봉사자는 20대 대학생부터 70대 어르신, 개인 신청자부터 자원봉사단체까지 다양한 나이와 배경의 시민이 참여하고 있다. 서울 시내 27개 예방접종센터에서 하루 400여 명의 봉사자가 의료진을 돕고 있다. ‘1365 자원봉사포털’에서는 20대 청년들이 활발하게 신청ㆍ참여하고 있다.

광진구 자원봉사센터 차연주 센터장은 “모집공고를 올리면 빠르게 신청이 마감되고 문의를 하는 청년들이 많다"며 "공공활동에 대한 청년들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시민자원봉사자는 백신 접종 전 과정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있다. 접종하러 온 사람의 접종 대상 여부와 신원을 확인하고, 백신 접종 절차와 동선을 안내한다. 예진표 작성이 어려운 노인을 대신해 예진표를 작성하고, 거동이 불편하면 부축하거나 휠체어 탑승도 돕는다.

대중교통 이용이 힘든 노인을 위해 일부 자치구에서 운영하는 ‘셔틀버스’ 이동 지원에도 자원봉사자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차량과 승ㆍ하차 지점에서 안전한 차량 탑승을 돕고, 접종 이상 반응 관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안내 등도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예방접종센터에서 활동하는 자원봉사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자원봉사자는 시민의 희망백신입니다’ 캠페인을 21일부터 10일간 온ㆍ오프라인으로 전개한다. 추첨을 통해 참여자에게 소정의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의욱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센터장은 “모두의 안전과 일상의 회복을 위해 헌신하는 자원봉사자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며 “자원봉사자의 안전과 긍정적 경험을 위한 지원을 확대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756,000
    • -0.71%
    • 이더리움
    • 2,262,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569,000
    • +5.18%
    • 리플
    • 754.9
    • +3.13%
    • 라이트코인
    • 153,900
    • +3.99%
    • 에이다
    • 1,565
    • +8.45%
    • 이오스
    • 4,453
    • +5.75%
    • 트론
    • 75.58
    • +18.89%
    • 스텔라루멘
    • 305.8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500
    • +5.87%
    • 체인링크
    • 21,670
    • +1.31%
    • 샌드박스
    • 230
    • +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