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이션 우려, 6~7월 물가지표 확인 필요성 증가" -하이투자증권

입력 2021-06-11 07:37

하이투자증권은 11일 "인플레이션 리스크(불확실성)를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며, 물가압력이 지속될 잠재적 리스크도 있다"며 "특히 유가가 70달러를 넘어 추가로 상회할 가능성이 있고 미국 물가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주택가격 역시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어 임대료의 상승압력이 커지고 있음을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월에 이어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지만 다음주 개최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조기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 신호가 가시화될 가능성은 낮다"며 "4~5월 소비자물가 급등이 미 연준이나 시장의 기대처럼 일시적 현상에 그칠지 여부를 6~7월 중 물가지표에서 확인할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5월 고용지표의 부진에 이어 지난주 신규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 역시 시장 기대치를 소폭 상회하는 등 고용시장 회복이 더디다는 점도 미 연준으로 하여금 서둘러 테이퍼링에 나설 필요성을 낮춘다"고 진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946,000
    • -3.36%
    • 이더리움
    • 2,516,000
    • -4.55%
    • 비트코인 캐시
    • 633,000
    • -6.01%
    • 리플
    • 871.3
    • -6.53%
    • 라이트코인
    • 177,100
    • -4.53%
    • 에이다
    • 1,643
    • -1.38%
    • 이오스
    • 5,095
    • -6.26%
    • 트론
    • 77.96
    • -5.08%
    • 스텔라루멘
    • 340.3
    • -4.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6,300
    • -5.27%
    • 체인링크
    • 24,210
    • -3.93%
    • 샌드박스
    • 275.6
    • -6.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