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귀환…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출시

입력 2021-06-10 18:00

GM의 첨단 전자장비 총망라, V8 6.2ℓ 엔진 얹고 최고출력 426마력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5세대로 거듭났다. (사진제공=캐딜락 코리아)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5세대로 거듭났다. (사진제공=캐딜락 코리아)

아메리칸 럭셔리 SUV의 정점인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5세대로 거듭나 국내에 상륙했다.

주변을 압도하는 차 크기와 여기에 걸맞는 첨단 파워트레인, 다양한 편의 장비와 첨단 기술 등이 장착됐다.

캐딜락코리아는 10일 서울 강남구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서 5세대 에스컬레이드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새 모델은 4세대 모델 이후 7년 만에 공개된 5세대 모델이다. '스포츠 플래티넘'과 '프리미엄 럭셔리 플래티넘' 등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했다.

이미 차고 넘치는 차 크기를 지녔던 4세대보다 무려 200㎜ 길어진 전장, 130㎜ 증가한 휠베이스 덕에 3열 다리 공간은 이전 대비 40%나 증가한 886㎜에 달한다. 2·3열 좌석을 모두 접으면 3472ℓ의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파도처럼 운전석을 감싸는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LG전자 기술이 담겼다. 크기는 무려 38인치에 달한다.  (사진제공=캐딜락 코리아)
▲파도처럼 운전석을 감싸는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LG전자 기술이 담겼다. 크기는 무려 38인치에 달한다. (사진제공=캐딜락 코리아)

운전석 전방에는 38인치에 달하는 LG전자의 커브드-OLED 디스플레이가 눈길을 끈다.

운전석과 조수석 헤드레스트 뒤쪽에는 2열 탑승자가 차량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12.6인치 터치스크린이 설치됐다.

V8 6.2ℓ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얹고 최고출력 426마력을 낸다. 여기에 맞물린 10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4가지 드라이빙 모드를 갖췄다.

에스컬레이드 스포츠 플래티넘과 프리미엄 럭셔리 플래티넘의 가격은 1억5357만 원으로 동일하다. 휠 디자인을 포함해 추구하는 방향성에 따라 사양 차이를 지닌다.

서영득 캐딜락 코리아 대표는 이날 출시 행사를 통해 에스컬레이드의 가치와 향후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캐딜락’이 추구하는 방향성도 내비쳤다.

서 대표는 “에스컬레이드는 캐딜락이 강조하는 게 아닌, 자동차 업계에서 ‘SUV의 제왕’으로 불리고 있다”라며 “1998년도 1세대 출시 이후 압도적인 크기와 존재감을 지켜온 동시에 캐딜락 브랜드 내에서 가장 높은 인지도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스포츠 플래티넘.  (사진제공=캐딜락 코리아)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스포츠 플래티넘. (사진제공=캐딜락 코리아)

국내 주요 기업과의 협업을 중심으로 “첨단 기술을 지닌 다양한 제조사와 협업하겠다”라는 뜻도 내놨다.

그는 “LG전자와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선보였고, 오디오는 하만의 기술이 적용됐다. 알다시피 하만 역시 삼성전자와도 연관이 있다”라며 “진보에 힘이 될 수 있는 기업과 계속해서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양한 첨단기술을 지녔음에도 국내 규정에 묶여 도입하지 못한 시스템에 대한 아쉬움도 내비쳤다.

GM은 세계 3대 자율주행 기술과 데이터를 보유한 제조사다. 이른바 슈퍼 크루즈로 불리는 첨단 자율주행 보조 시스템 상용화도 진행 중이다. 다만 새 모델에는 슈퍼 크루즈가 장착되지 않았다.

서 대표는 이와 관련해 “GM은 자율주행 분야에서는 세계 선두권의 기술력을 가진 회사이고, 대표적인 기술로서 북미에 어필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정밀 지도를 포함해 국내 여건상 여전히 우리가 준수해야 할 부문이 있다”고 말했다.

▲서영득 캐딜락 코리아 대표.  (사진제공=캐딜락 코리아)
▲서영득 캐딜락 코리아 대표. (사진제공=캐딜락 코리아)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892,000
    • -3.4%
    • 이더리움
    • 2,510,000
    • -4.71%
    • 비트코인 캐시
    • 632,500
    • -6.37%
    • 리플
    • 868
    • -7.02%
    • 라이트코인
    • 177,200
    • -4.63%
    • 에이다
    • 1,634
    • -2.04%
    • 이오스
    • 5,085
    • -6.87%
    • 트론
    • 77.77
    • -5.25%
    • 스텔라루멘
    • 339.9
    • -4.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6,500
    • -5.01%
    • 체인링크
    • 23,890
    • -5.01%
    • 샌드박스
    • 274.5
    • -7.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