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오후 6시까지 528명…내일 600명대 예상

입력 2021-05-18 19:49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18일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28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의 412명보다 116명 늘었다.

주말·휴일 검사 건수 감소 영향이 사라지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66명(69.3%), 비수도권에서 162명(30.7%)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210명, 경기 134명, 부산 26명, 인천·울산 각 22명, 경북 21명, 충북 19명, 대구 17명, 경남 14명, 충남 13명, 강원 11명, 전북 7명, 전남 5명, 광주·대전 각 3명, 제주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아직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는 만큼 1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16명이 늘어 최종 528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35명→715명→747명→681명→610명→619명→528명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624명으로, 여전히 거리두기 기준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신규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충남 천안에서는 한 입시학원 강사가 전날 확진된 데 이어 이날 학생, 강사와 이들의 가족 총 7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4:5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238,000
    • -2.08%
    • 이더리움
    • 2,821,000
    • -2.72%
    • 비트코인 캐시
    • 714,000
    • -0.35%
    • 리플
    • 995.1
    • -0.38%
    • 라이트코인
    • 199,500
    • -0.5%
    • 에이다
    • 1,777
    • -0.89%
    • 이오스
    • 5,840
    • -1.93%
    • 트론
    • 83.03
    • +0.18%
    • 스텔라루멘
    • 379.3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0.72%
    • 체인링크
    • 27,900
    • -0.36%
    • 샌드박스
    • 326.6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