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호반산업으로 최대주주 변경 완료

입력 2021-05-18 16:01

나형균 사장 등 경영 정상화 기여 기존 경영진 중용

대한전선이 호반산업으로 인수 완료되면서 호반그룹의 일원이 됐다.

대한전선은 18일 최대주주가 ㈜니케에서 ㈜호반산업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지난 3월 29일에 니케와 호반산업이 체결한 주식 양수도 계약에 따라 이날 호반산업이 주식 거래 잔금을 지급하면서 최대주주 변경이 완료된 것이다. 이로써 호반산업은 대한전선이 발행한 주식의 40%를 보유하게 됐다.

이와 함께 대한전선은 임시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해 사내·외이사와 기타비상무이사 9인을 신규 선임하고, 나형균 현 대표집행임원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출했다.

나형균 사장은 2015년에 수석부사장으로 합류해 사업부를 지휘했으며, 재무 안정화 및 해외 사업 확장으로 경영 정상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 2019년 6월 대표집행임원 사장으로 선임된 바 있다.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사진제공=대한전선)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사진제공=대한전선)

나 사장과 함께 집행임원으로 재임했던 김윤수 부사장(COO), 이기원 전무(CFO)도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현 경영진이 케이블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데 적임자라는 판단에서다. 기타비상무이사로는 호반그룹의 계열사 임원 3인을 선임해 그룹 간 시너지 창출을 도모한다.

한편, 대한전선은 이날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영문 사명 변경과 사업 목적 추가 등의 정관 변경도 결의했다. 주력 사업의 명확한 표현 및 미래 사업의 확장성을 고려해 영문 사명을 Taihan Electric Wire에서 Taihan Cable & Solution로 변경하고, 모기업과의 사업 시너지 등을 위해 주택건설업과 부동산개발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국문 사명과 영문 taihan은 대한전선이 국내외 케이블 산업에서 갖는 역사성과 경쟁력 등을 고려해 그대로 유지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재무 및 사업적으로 경쟁력 있는 호반그룹의 한 가족이 됨으로써, 케이블 및 솔루션 사업의 경쟁 우위를 유지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며 “경영 상황이 안정된 만큼, 내실을 강화하고 변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904,000
    • -0.64%
    • 이더리움
    • 2,562,000
    • -2.4%
    • 비트코인 캐시
    • 651,000
    • -2.11%
    • 리플
    • 880
    • -6.61%
    • 라이트코인
    • 179,600
    • -2.81%
    • 에이다
    • 1,636
    • -2.68%
    • 이오스
    • 5,210
    • -3.34%
    • 트론
    • 79.81
    • -2.77%
    • 스텔라루멘
    • 338
    • -3.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800
    • -2.05%
    • 체인링크
    • 23,990
    • -3.96%
    • 샌드박스
    • 283.8
    • -5.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