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삼성전자 등 글로벌 반도체 업체 또 불렀다…“내주 상무장관 주재 회의”

입력 2021-05-11 15:53

삼성전자, 지난달 백악관 주재 회의 이어 상무부 회의도 초대받아
바이든 정권, 더 거세지는 미국 내 반도체 투자 압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반도체 업계 대표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하는 자리에서 실리콘 웨이퍼를 꺼내들며 말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반도체 업계 대표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하는 자리에서 실리콘 웨이퍼를 꺼내들며 말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 정부가 다음 주 상무부 주재로 글로벌 자동차, 반도체 기업들을 불러 반도체 수급 문제를 논의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9개 기업을 불러 반도체 화상회의를 연지 약 한 달여 만에 이들 업체를 다시 소환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이어 이번에도 초청 명단에 올랐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이 오는 20일 반도체 부족 문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업계 관계자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상무부 직원들은 이번 주 중 참석 회사 관계자들과 의제를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는 인텔 등 미국 반도체 업체는 물론 반도체 수요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 포드, 구글, 아마존이 참여한다. 미국 업체뿐만 아니라 한국의 삼성전자, 대만 TSMC도 참석을 요청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지난달 백악관 주재 회의에 참석했던 다른 기업들도 상무부 주재 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다.

업계에서는 미국 정부가 이번 회의에서 또다시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반도체 기업들에 자국에 대한 반도체 투자 확대를 압박할 것으로 보고 있다. 상무부는 이들 회사에 보낸 초대장에서 ”이번 회의는 반도체와 공급망 문제와 관련해 열린 대화를 하는 것이 목표이며 이를 통해 반도체 칩 공급업체와 수요업체를 한데 모으고 싶다“고 밝혔다.

러만도 장관은 지난 7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다른 장관들과 회의를 한 후 ”반도체 부족 문제 해법을 모색 중이나 빠른 해결책은 없을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품귀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인 해결책은 중국과 대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미국에서 더 많은 반도체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달 12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주재로 역시 삼성전자와 TSMC, 인텔, 포드 등 19개 기업을 초청해 화상 회의를 진행했다. 특히 당시 회의에는 조 바이든 대통령도 잠시 참석해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보이며 반도체 산업에 대한 투자 필요성을 역설했다. 바이든 정부는 3월 말 발표한 2조2500억 달러(약 2519조 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안에서 반도체 연구·개발(R&D) 분야에만 500억 달러를 책정한 상태다. 이 법안의 경우 의회에서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어 대통령의 제안보다 의회에서 더 빨리 처리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227,000
    • +1.43%
    • 이더리움
    • 2,605,0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661,000
    • -0.45%
    • 리플
    • 893.5
    • -3.8%
    • 라이트코인
    • 182,300
    • -0.76%
    • 에이다
    • 1,659
    • +0%
    • 이오스
    • 5,280
    • -0.94%
    • 트론
    • 80.58
    • -1.03%
    • 스텔라루멘
    • 347
    • -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800
    • -1.77%
    • 체인링크
    • 24,390
    • -1.45%
    • 샌드박스
    • 291.3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