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코로나 확진자 489명, 어제보다 154명 적어

입력 2021-05-08 22:08

▲서울 시내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서 있다.  (뉴시스)
▲서울 시내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서 있다. (뉴시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8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43명보다 154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44명(70.3%), 비수도권이 145명(29.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88명, 경기 145명, 울산 28명, 경남 25명, 경북 19명, 전남 12명, 인천 11명, 충북·제주 각 9명, 부산 8명, 강원·충남 각 7명, 광주·대구·전북 각 6명, 대전 2명, 세종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어 500명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58명 늘어 최종 701명으로 마감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591,000
    • -3.03%
    • 이더리움
    • 2,804,000
    • +0.5%
    • 비트코인 캐시
    • 678,500
    • -0.44%
    • 리플
    • 976.3
    • -1.47%
    • 라이트코인
    • 189,800
    • -0.99%
    • 에이다
    • 1,708
    • -0.52%
    • 이오스
    • 5,670
    • -3.41%
    • 트론
    • 79.99
    • -2.65%
    • 스텔라루멘
    • 396.3
    • +4.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2.08%
    • 체인링크
    • 25,580
    • -0.62%
    • 샌드박스
    • 314.3
    • -13.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