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공군, 중국 로켓 내일 추락 예상… 한반도 영향은?

입력 2021-05-08 17:06

▲<YONHAP PHOTO-2053> 공군, 중국 로켓 잔해 추락 대비 화상회의    (서울=연합뉴스) 공군 우주정보상황실장 최성환 중령과 우주분야 임무요원들이 7일 오전 중국 '창정 5B' 로켓 잔해 추락에 대비해 미국 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와 공조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1.5.7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1-05-07 09:44:38/<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053> 공군, 중국 로켓 잔해 추락 대비 화상회의 (서울=연합뉴스) 공군 우주정보상황실장 최성환 중령과 우주분야 임무요원들이 7일 오전 중국 '창정 5B' 로켓 잔해 추락에 대비해 미국 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와 공조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1.5.7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1-05-07 09:44:38/<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중국이 우주로 쏘아 올린 로켓 잔해가 9일 추락할 것이으로 보인다. 한미 공군은 추락 위치를 정밀 추적 중이다.

8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 공군은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로켓 잔해가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추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를 정밀 추적하고 있다.

추락 예측지점은 애초 호주 인근 남태평양으로 분석됐으나 멕시코만 가능성도 제기되는 등 유동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우주사령부도 로켓 추락 지점을 추적 중이지만 "대기권 재진입을 몇 시간 앞두기 전까지는 정확히 집어낼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군 소식통은 "추락 예측지점이 계속 바뀌고 있으나 한반도는 포함돼 있지 않다"며 "한미 공조로 상황을 주시하며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군에 따르면 통제 불능 상태인 창정-5B호의 로켓 잔해 무게는 22.5t에 달한다.

이에 공군 우주정보상황실은 미국 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 한국천문연구원과 협조해 정보를 공유하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116,000
    • +2.17%
    • 이더리움
    • 2,985,000
    • +4.41%
    • 비트코인 캐시
    • 729,000
    • +5.19%
    • 리플
    • 1,014
    • +1.56%
    • 라이트코인
    • 204,100
    • +6.08%
    • 에이다
    • 1,822
    • +4.17%
    • 이오스
    • 6,045
    • +5.41%
    • 트론
    • 82.83
    • +2.13%
    • 스텔라루멘
    • 390.5
    • +2.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900
    • +0.66%
    • 체인링크
    • 29,870
    • +12.46%
    • 샌드박스
    • 324.2
    • +3.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