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지휘부가 백신 접종 강요"…일선 경찰관, 인권위 진정

입력 2021-05-08 10:25

▲경찰·해양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세종시 엔케이세종병원에서 우석봉 세종시한솔지구대 소속 경찰관이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해양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세종시 엔케이세종병원에서 우석봉 세종시한솔지구대 소속 경찰관이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일선 경찰관이 "경찰 지휘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강요했다"고 주장하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직장협의회장인 김모 경사는 지난달 30일 인권위 홈페이지를 통해 '김창룡 경찰청장과 이문수 경남경찰청장이 직원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취지의 진정을 냈다.

김 경사는 "경찰 지휘부가 백신 접종 여부를 자율에 맡기겠다던 당초 약속과 달리 반강제적으로 맞도록 했다"면서 "접종률을 높이라는 지휘부 지시를 받은 간부들이 경찰서 과별·지구대별 접종 예약률을 비교하며 직원들을 심리적으로 압박했다"고 밝혔다.

김 경사는 "경찰관 중에는 설령 가능성이 작아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문제가 생기면 가정에 막대한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인사권자의 강요를 못 이겨 접종한 사람이 넘쳐난다"고 했다.

그는 "경찰 지휘부는 범죄 피의자·피해자에 대한 인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한다"며 "물론 이것은 옳은 방향이지만, 정작 직원들의 인권을 존중하지 않는 지휘부에 대한 경종을 울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방역당국은 경찰관·해양경찰관·소방관 등 사회필수 인력의 예방접종 시기를 당초 6월로 잡았다가 최근 4월 말로 앞당겼다. 경찰관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AZ 백신으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달 26일 전국 시도경찰청장 화상회의에서 직원들이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라고 지시했다.

경찰관들은 경기남부·강원·전북 경찰청 소속 경찰관 중 AZ 백신 접종 후 뇌출혈 등의 증세가 나타난 경우를 들며 불안해하고 있다.

김 경사는 인권위 진정 하루 전인 지난달 29일 AZ 백신을 접종했다. 그는 이달 6일 경찰 내부 통합 포털 게시판 '폴넷'을 통해 인권위 진정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이 글에서 "이게 2021년 경찰에서 벌어지는 일인지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며 "나와 내 동료들의 국민으로서 기본권이 '조직'이라는 이름 앞에 보호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126,000
    • -4.21%
    • 이더리움
    • 2,636,000
    • -4.67%
    • 비트코인 캐시
    • 670,500
    • -3.87%
    • 리플
    • 945.4
    • -3.58%
    • 라이트코인
    • 186,600
    • -4.06%
    • 에이다
    • 1,675
    • -3.57%
    • 이오스
    • 5,485
    • -4.53%
    • 트론
    • 83.19
    • -0.74%
    • 스텔라루멘
    • 350.7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000
    • -3.07%
    • 체인링크
    • 25,420
    • -6.65%
    • 샌드박스
    • 301.1
    • -5.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