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 이혜정, 떠밀리듯 결혼해 시집살이까지…“자존감이라는 게 없었다”

입력 2021-05-07 01:00

▲‘수미산장’ 이혜정 (출처=KBS '수미산장' 캡처 )
▲‘수미산장’ 이혜정 (출처=KBS '수미산장' 캡처 )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지독했던 시집살이에 대해 털어놨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수미산장’에서는 이혜정이 출연해 “결혼 생활할 당시 저에게는 자존감이라는게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이혜정은 “1년 정도 연애를 하고 24살에 결혼을 했다. 저는 좀 고민이 됐는데 엄마가 남편을 너무 좋아했다”라며 “너는 인물도 없고 학벌도 없어서 한 살이라도 어릴 때 가야 한다며 떠밀어서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혜정은 “엄마가 정말 미인이셨다. 저에게 매일 못생겼다며 모진 소리를 했다”라며 “사람들도 엄마는 저렇게 미인인데 딸이 안 닮았다고 했다. 제가 유명해지고 나니까 이제야 자기 닮았다고 한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이혜정은 “결혼하고 8년을 시집살이했다. 어머니는 식사를 마치신 뒤에 그 자리에서 신문을 보셨다. 그래서 밥을 먹을 수가 없었다”라며 “나중에서야 말씀을 드리고 4년 동안 혼자 밥을 먹었다”라고 회상했다

이혜정은 “그때 저에게 자존감이라는 게 없었다. 어머니가 밥을 푸실 때 제 밥을 가장 나중에 푸시면서 남은 덩어리를 주셨다”라며 “눈물이 뚝 떨어졌다. 남편에게 말하니 우리 집은 밥 먹을 때 이야기 안 한다며 조용히 하라고 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시어머니의 행동에 대해 이혜정은 “제가 부유한 집 딸이라 무시당할까 봐 기를 죽이신 거다”라며 “돌아가시기 전에 미안하다며 용서하라고 사과하시더라”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249,000
    • -2.38%
    • 이더리움
    • 2,837,000
    • -4.73%
    • 비트코인 캐시
    • 697,500
    • -3.79%
    • 리플
    • 971
    • -4.28%
    • 라이트코인
    • 195,400
    • -3.27%
    • 에이다
    • 1,749
    • -3.85%
    • 이오스
    • 5,760
    • -4.32%
    • 트론
    • 80.93
    • -2.36%
    • 스텔라루멘
    • 378.8
    • -2.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300
    • -2.75%
    • 체인링크
    • 27,380
    • -7.31%
    • 샌드박스
    • 320.8
    • -0.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