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손정민 씨 행적 밝힐 중요 단서인데…"두 번째 아이폰도 친구 것 아니야"

입력 2021-05-06 14:27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 사건과 관련해 손씨 실종 당시 함께 있었던 친구 A씨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폰이 재차 발견됐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씨 휴대폰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6일 손씨 아버지는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전날 밤 민간수색팀을 통해 받은 휴대폰을 오늘 오전 경찰에 전달했고, 바로 친구 휴대폰이 아니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민간수색팀 아톰은 전날 오후 5시30분쯤 반포한강공원을 산책하던 젊은 부부로부터 강변에서 발견한 아이폰을 넘겨받았고, 당일 오후 11시쯤 이를 손씨 아버지에게 전달했다.

앞서 손씨 시신을 최초로 발견했던 민간구조사 차종욱(54)씨는 4일 반포한강공원 인근 수중에서 빨간색 아이폰을 발견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씨 휴대폰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A씨의 사라진 휴대폰은 현재 실종 당일 손씨의 행적을 파악할 중요한 단서로 꼽히고 있다.

손씨 아버지에 따르면 A씨는 손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오전 3시30분쯤 본인 휴대폰으로 자신의 집에 전화를 걸었고, 오전 4시30분엔 손씨 휴대폰을 들고 귀가했다.

그 사이에 손씨와 A씨의 휴대폰이 뒤바뀐 것으로 추정되지만, 지난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찾은 손씨의 시신에선 휴대폰이 발견되지 않았다.

민간수색팀과 자원봉사자들은 이번 주말에도 한강에서 휴대폰 수색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도 실족사와 타살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정민씨의 사망 원인과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331,000
    • -3.33%
    • 이더리움
    • 2,782,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1.9%
    • 리플
    • 966.3
    • -2.14%
    • 라이트코인
    • 187,800
    • -2.59%
    • 에이다
    • 1,702
    • -0.99%
    • 이오스
    • 5,630
    • -4.33%
    • 트론
    • 79.18
    • -3.54%
    • 스텔라루멘
    • 381.8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200
    • -1.98%
    • 체인링크
    • 25,200
    • -2.29%
    • 샌드박스
    • 312
    • -15.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