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CDS 프리미엄 금융위기 이후 최저…세계 17위

입력 2021-05-06 14:06

5일 뉴욕장 기준 19bp…신흥국 중에선 1위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한국의 국채(외국환평형채권 5년물)에 대한 신용부도스왑(CDS) 프리미엄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기획재정부는 한국의 CDS 피리미엄이 5일(뉴욕장) 19bp(1bp=0.01%포인트(P))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CDS 프리미엄은 채권 부도 시 원금회수를 보장받는 대가로 채권보유자가 원금보장자에게 지급하는 수수료다. CDS 프리미엄이 낮을수록 채권발행자의 신용위험이 낮음을 의미하므로, 채권발행자의 신인도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 중 하나로 통용된다.

이번 19bp는 사실상 사상 최저치다. 2007년 4월 14bp까지 하락했으나, 당시 CDS 거래량이 적어 의미 있는 수치로 보기 어렵다. 한국의 CDS 프리미엄은 2017년 하반기 이후 지속해서 개선세를 보이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 초기였던 지난해 3월 23일 57bp까지 상승했다. 이후 올해 1분기부터 예년보다 개선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CDS 프리미엄은 전 세계 국가 중 17위로, 신흥국 중 가장 낮다. 주요 선진국과 비교하면 프랑스(23bp)보다 낮고, 캐나다(18bp)와 유사한 수준이다.

기재부는 “이번 최저치 경신은 글로벌 금융시장 호전 등 양호한 대외여건 속에서 최근 우리 경제의 강점과 그에 따른 해외투자자 등의 긍정적 시각이 특히 부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은 미국 인플레이션과 국채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가 완화하고 위험선호가 회복되는 등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 투자에 우호적인 여건이 조성되고 있다”며 “특히 우리나라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상대적으로 작고, 최근 빠른 경기 회복을 보이는 등 다른 나라와 차별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여건을 반영해 최근 국제기구와 글로벌 투자은행들도 우리 경제성장률 전망을 연이어 상향 조정하고 있다.

이 밖에 기재부는 우리나라의 견조한 대외건전성이 해외투자자 신뢰의 바탕이 되고 있고, 우리나라의 상대적 강점이 부각되면서 외국인 투자자금의 국내 유입도 활발하다고 자평했다.

기재부는 “이러한 긍정적인 결과가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 및 금융시장의 지속적인 안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대내외 경제정책 운용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며 “코로나19, 미 인플레이션, 지정학적 긴장 등 대외 위험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국제 신용평가사 및 해외투자자와 긴밀한 소통 등 대외신인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76,000
    • +0.44%
    • 이더리움
    • 2,580,000
    • -0.81%
    • 비트코인 캐시
    • 656,000
    • -0.61%
    • 리플
    • 882.8
    • -5.9%
    • 라이트코인
    • 180,700
    • -1.47%
    • 에이다
    • 1,648
    • -1.49%
    • 이오스
    • 5,250
    • -1.69%
    • 트론
    • 80.09
    • -1.77%
    • 스텔라루멘
    • 340.1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200
    • -1.51%
    • 체인링크
    • 24,180
    • -1.99%
    • 샌드박스
    • 287.4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