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김광현, 4이닝 동안 1실점…시즌 2승은 '불발'

입력 2021-05-06 08:55

2-1로 앞선 상황에서 4회말 대타 교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스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회 투구하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P/뉴시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스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회 투구하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P/뉴시스)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광현(33)이 호투를 펼치고도 5회를 채우기 전에 대타로 교체돼 시즌 2승 달성에 실패했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2안타 3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2-1로 앞선 4회말 1사 1·2루에서 김광현을 빼고 대타 맷 카펜터를 내세웠다. 김광현은 1이닝이 부족해져 승리 요건을 채우지 못했지만, 시즌 평균자책점은 3.29에서 3.06으로 낮췄다. 또 빅리그 12경기 등판, 11경기 선발 등판 무패 행진(개인 통산 4승 무패)도 이어갔다.

김광현은 1회 첫 타자 프란시스코 린도어를 1루수 뜬공으로 돌려세운 뒤 피트 알론소에게 우전 안타, 마이클 콘포토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1·2루에 몰렸다. 그러나 케빈 필라와 제프 맥닐을 범타 처리했다.

2회는 공 7개로 삼자범퇴, 3회에도 뜬공 하나와 내야 땅볼 2개로 아웃시키며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4회 위기를 맞았다. 김광현은 콘포토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필라에게 3루수 키를 살짝 넘어가는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맥닐에게 볼넷을 허용해 무사 만루에 몰렸다.

김광현은 대량 실점 위기에서 제임스 맥켄에 땅볼을 유도했으나 3루수 놀란 아레나도가 제대로 포구하지 못해 그 사이에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1사 1·2루에선 조나난 비야를 삼진으로 처리하고, 앨버트 알모라 주니어에게는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추가 실점은 막았으나 김광현은 더 이상 마운드를 지키지 못 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대 1로 앞선 4회 1사 1·3루에서 대타 맷 카펜터를 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293,000
    • -3.31%
    • 이더리움
    • 2,780,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1.47%
    • 리플
    • 965.8
    • -2.02%
    • 라이트코인
    • 187,500
    • -2.65%
    • 에이다
    • 1,701
    • -0.64%
    • 이오스
    • 5,615
    • -4.34%
    • 트론
    • 79.1
    • -3.54%
    • 스텔라루멘
    • 381.8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300
    • -1.77%
    • 체인링크
    • 25,230
    • -1.68%
    • 샌드박스
    • 310.8
    • -14.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