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페북 중지 연장 결정 두둔?…“SNS, 거짓 정보 확산 중단 책임 있어”

입력 2021-05-06 09:09

젠 사키 “코로나19·백신 접종·선거와 관련해선 더욱 책임 있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뉴시스
미국 백악관이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페이스북 계정 정지 유지 결정을 두둔하는 듯한 견해를 내놨다.

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계정 정지를 계속하기로 한 페이스북의 결정 관련 질문을 받고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주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랫폼이 전체 미국인의 보건·안전과 관련해 거짓 정보 등을 퍼뜨리는 것을 중단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백신 접종, 선거와 관련해서는 더욱 그러하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의 이날 발언은 ‘SNS 마니아’였던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과거 트위터 등 플랫폼을 통해 대선 조작 등을 주장한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 중단 조처를 계속 이어나가기로 한 페이스북의 결정을 두둔하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앞서 페이스북 감독위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 사용 정지 조치를 계속 이어나가기로 결정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1월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가 발생한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잠정 폐쇄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785,000
    • +1.53%
    • 이더리움
    • 2,970,000
    • +3.85%
    • 비트코인 캐시
    • 734,000
    • +4.64%
    • 리플
    • 1,014
    • +0.9%
    • 라이트코인
    • 204,300
    • +5.1%
    • 에이다
    • 1,819
    • +3.59%
    • 이오스
    • 6,040
    • +4.32%
    • 트론
    • 82.35
    • +1.04%
    • 스텔라루멘
    • 395.1
    • +3.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100
    • +1.38%
    • 체인링크
    • 29,420
    • +10.27%
    • 샌드박스
    • 321.5
    • +1.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