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중대 의대생 실종지점에서 발견된 휴대폰, 친구 것 아니다"

입력 2021-05-04 19:41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숨진 고(故) 손정민 씨의 친구 A 씨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폰이 발견됐지만, 경찰 조사 결과 A 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께 한 휴대폰이 손 씨 실종 근처에서 발견됐다. 하지만 경찰이 주인을 확인하는 작업을 착수한 결과 A 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공원에서 손 씨와 함께 공원에서 잠들었다가 귀가하면서 자신의 휴대폰이 아닌 손 씨의 휴대폰을 가지고 돌아갔다.

손 씨의 부친은 A 씨의 휴대폰을 찾기 위해 민간잠수사를 고용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결국 민간구조사 차종욱 씨가 실종지점에서 한 휴대폰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 씨는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이 휴대전화를 서울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041,000
    • +1.17%
    • 이더리움
    • 4,725,000
    • +8.02%
    • 비트코인 캐시
    • 1,640,000
    • -1.32%
    • 리플
    • 1,857
    • -2.01%
    • 라이트코인
    • 438,000
    • +7.06%
    • 에이다
    • 2,242
    • +17.01%
    • 이오스
    • 11,980
    • -1.96%
    • 트론
    • 171.7
    • -3.1%
    • 스텔라루멘
    • 725.9
    • -1.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8,900
    • -7.92%
    • 체인링크
    • 60,500
    • +4.76%
    • 샌드박스
    • 640.2
    • -4.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