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대학생’ 친구 사라진 휴대전화 ‘박살난 상태’로 찾았다

입력 2021-05-04 15:15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 씨(22)와 함께 있던 친구 A 씨의 휴대전화가 발견됐다.

4일 뉴스1에 따르면 손 씨를 최초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 씨는 이날 오후 1시 40분께 A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를 물속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건네받는 대로 포렌식 작업에 돌입할 전망이다.

손 씨의 아버지도 친구 A 씨의 휴대폰을 찾았다고 밝혔다. 손 씨의 아버지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국민청원 및 변호사 선임’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통해 “너무 급해서 간략히 말씀드린다. 문제의 핸드폰도 찾았다. 박살이 났다고 한다”라고 알렸다.

이어 “변호사를 선임했고 진정서도 제출했다”면서 “국민청원을 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히면서 청원 주소를 함께 첨부했다.

손 씨의 아버지가 말한 문제의 핸드폰은 친구 A 씨의 휴대폰으로 기종은 아이폰이다. A 씨의 휴대전화 위치는 용산 서빙고동 기지국 신호를 마지막으로 끊겼다.

현재 경찰은 전날 손 씨의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렌식 작업이 끝나고 관련 자료가 확보되면 A 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666,000
    • +0.45%
    • 이더리움
    • 4,702,000
    • +10.58%
    • 비트코인 캐시
    • 1,620,000
    • -1.88%
    • 리플
    • 1,835
    • -2.86%
    • 라이트코인
    • 433,000
    • +6.13%
    • 에이다
    • 2,131
    • +11.34%
    • 이오스
    • 11,720
    • -3.86%
    • 트론
    • 169.8
    • -4.61%
    • 스텔라루멘
    • 718.7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4,900
    • -8.37%
    • 체인링크
    • 59,950
    • +5.18%
    • 샌드박스
    • 633.1
    • -6.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