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외교장관회의 개막…북한·백신 등 주요 의제

입력 2021-05-04 08:12

▲팔꿈치 인사하는 미국 국무장관과 영국 외무장관. (연합뉴스)
▲팔꿈치 인사하는 미국 국무장관과 영국 외무장관. (연합뉴스)

코로나 19 이후 첫 회동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가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첫 회동이다.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7개국 외에 한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소속 브루나이도 초청받았다.

한국은 첫 참석이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일 회의 참석을 위해 런던으로 출국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민주주의, 자유, 인권을 위협하는 지정학적 문제를 억제하는 방안 등이 논의된다. 여기엔 러시아, 중국, 이란과의 관계와 미얀마 사태, 시리아 내전 등도 포함된다. 기후변화, 성평등 등도 주요 이슈다.

특히 중국에 관해 어느 정도 수위로 의견이 모일지 관심이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전날 양자회담 후 중국이 세계 질서를 훼손하면 그에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이번 회의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정세, 열린 사회, 보건·백신, 기후변화, 교육·성평등 등의 논의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3일 저녁 열린 실무 만찬에는 주요 7개국만 참석했다. 이날 주제는 북한과 이란이었다.

이번 회의에서 미국은 막 검토가 끝난 대북정책에 관해 설명하고 의견을 들을 것으로 보인다.

5일엔 한미일 회담이 개최된다. 이 자리에서 미국이 한국에 대중 압박에 동참할 것을 요구할지가 관심이다. 정 장관은 이어서 한일 회담도 하게될 것 같다고 말했다.

G7 의장국인 영국은 코로나19 중에 대면회의를 무사히 치르기 위해 참석자 매일 검사, 200명 규모 홀에 20명만 입장을 허용하는 수준의 거리두기, 악수 대신 팔꿈치 인사 등을 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000,000
    • -3.4%
    • 이더리움
    • 4,966,000
    • -1.35%
    • 비트코인 캐시
    • 1,711,000
    • -5.83%
    • 리플
    • 1,793
    • -8.15%
    • 라이트코인
    • 447,800
    • -7.57%
    • 에이다
    • 2,103
    • -3.27%
    • 이오스
    • 11,550
    • -9.13%
    • 트론
    • 164.9
    • -6.94%
    • 스텔라루멘
    • 800.8
    • -13.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0,500
    • -2.56%
    • 체인링크
    • 58,500
    • -6.62%
    • 샌드박스
    • 614.4
    • -4.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