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향한 조영남의 ‘일방적 구애’는 ‘폭력’일까

입력 2021-04-22 13:39

(사진제공=뉴시스, 비즈엔터)
(사진제공=뉴시스, 비즈엔터)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거머쥐며 오스카를 향한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배우 윤여정. 그런 그에게 언급되고 싶지 않은 인물이 하나 있다. 바로 전 남편 가수 조영남이다. 그러나 조영남은 최근 각종 인터뷰를 통해 전 부인 윤여정에 대한 언급을 지속적으로 이어오며 ‘불편한 구애’를 해오고 있다.

20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화요초대석 게스트로 가수 조영남이 출연했다. 이날 조영남은 자신의 이혼 이야기가 나오자 “내가 왜 애들을 두고 바람을 피웠을까 후회된다. 지금은 미안하고, 사죄의 마음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전 아내이자 배우 윤여정이 언급됐고 조영남은 “윤여정이 나오는 영화나 TV 프로그램을 챙겨보냐”는 질문에 “챙겨본다. ‘미나리’는 개봉 첫날에 봤다”고 답했다.

조영남과 절친한 사이로 함께 출연한 기자 출신 방송인 유인경은 “드라마뿐만 아니라 시사회까지 가더라. 예능도 다 보실 거다. 전전부인이신데 ‘진짜 똑똑한 사람이다’, ‘정말 재능 있는 사람’이라고 자랑을 하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장희 선생님과 윤여정 선생님이 초등학교 동창이시다. 근데 조영남 선생님이 윤여정 선생님을 못 잊고 있으니까 ‘몰래 꽃을 보내라. 진심이 통할 것’이라고 해서 꽃을 보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여정은 꽃을 보낼 때마다 “경찰에 신고할 것”이라며 거부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아침마당' 방송화면)
(출처='아침마당' 방송화면)

잘나가던 신인배우였던 윤여정은 조영남과 1974년 결혼해 미국으로 건너갔다. 슬하에 두 아들을 뒀으나 두 사람은 1987년 이혼했고, 윤여정은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연예계로 복귀한 윤여정은 두 아들을 키우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단역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치열한 연기 인생을 걸어온 것. 결국 조영남이 윤여정을 미국으로 데려가 경력을 단절시켰고, 이후 가정을 돌보지 않은 채 바람을 피워 윤여정에게 ‘이혼녀’란 주홍글씨를 남긴 셈이다.

조영남의 일방적인 윤여정 언급은 또 다른 인터뷰에서도 이어졌다. 조영남은 20일 중앙선데이 연재 회고록 예스터데이에 ‘조영남이 남기고 싶은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실었다. 그는 1960~70년대 무교동 음악 다방 ‘쎄시봉’ 시대를 회상하며 과거 윤여정과의 일화를 써내려갔다.

‘그럼 쎄시봉에 남자들만 있었느냐. 여자들은 없었느냐’는 문장을 쓴 뒤 “성우 이장순, 여류 화가 비함과 이강자, 연세음대의 병아리 가수 최영희, 신인 탤런트 최화라 그리고 한양대 1학년생이었던 윤여정이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얼마 안 돼 윤여정은 사실상 쎄시봉 음악감상실의 여자 대표 격이었다”며 “나는 윤여정을 ‘윤잠깐’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곤 했다. TV에 등장할 때 잠깐 나왔다가 금방 들어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은 형편이 많이 달라졌다. 싹 달라졌다는 표현도 형편없이 모자란다”며 “오늘날 우리 쎄시봉 친구들 전부가 ‘잠깐’을 못 벗어나는데 윤여정은 지금 아카데미 가까이까지 가고 있다. 말 그대로 헐!이다”라고 말했다.

또 “윤여정이 33개 상에 오늘도 멈추지 않고 아카데미 쪽으로 가고 있는 동안 이 글을 쓰고 있는 2021년 12시35분 강남구청을 찾아가 콧구멍을 쑤시는(아! 많이 아파 눈물이 났다) 코로나 검사를 마치고 자가격리자 판정을 받고 돌아왔다”며 “확진자가 발생한 병원을 단지 방문했을 뿐인데 말이다. 난 지금 윤 씨에 대해 가타부타할 자격조차 없는 몸”이라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최근 영화 ‘미나리’로 각종 국제영화제 여우조연상을 휩쓸었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여우조연상 최종 후보에 올라 ‘한국인 최초’라는 역사를 쓰며 배우로서 새로운 전성기를 맞고 있다.

그러나 조영남이 윤여정을 거론할 때마다 여배우로서 밝히고 싶지 않은 사생활이 회자되고 있다. 조영남은 회고록에서 “윤여정에 대해 가타부타할 자격도 없는 몸”이라고는 말했으나, 인터뷰와 방송에서 지속적으로 윤여정을 소환하고 있다.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은 윤여정을 향한 조영남의 일방적인 언급은 어쩌면 ‘폭력’으로도 비칠 수 있겠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342,000
    • +2.69%
    • 이더리움
    • 4,211,000
    • +0.98%
    • 비트코인 캐시
    • 1,656,000
    • -1.66%
    • 리플
    • 1,893
    • -1.15%
    • 라이트코인
    • 412,000
    • -7.89%
    • 에이다
    • 1,918
    • -2.44%
    • 이오스
    • 12,430
    • -12.77%
    • 트론
    • 175.3
    • -8.94%
    • 스텔라루멘
    • 741.3
    • -3.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2,800
    • -7.44%
    • 체인링크
    • 57,900
    • +1.85%
    • 샌드박스
    • 662.5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