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개 상자 직접 찾아가세요"…고덕동 아파트 '2차' 택배 대란

입력 2021-04-15 10:47

▲전국택배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4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단지 입구에 택배물품을 내린 후 아파트 단지 앞 배송 실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
▲전국택배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4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단지 입구에 택배물품을 내린 후 아파트 단지 앞 배송 실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

차량의 지상 출입을 통제한 서울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에 14일 '택배 대란'이 다시 벌어졌다. 5000세대에 육박하는 대규모 단지 입구에는 택배기사들이 쌓아놓은 800여 개의 택배들로 가득했다. 연락을 받은 주민은 아파트 입구로 나와 택배를 직접 받아갔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 1일부터 단지 내 지상도로로 차량이 다니지 못하도록 전면 통제했다. 공원형 아파트로 설계돼 택배 차량이 지상으로 다니면 단지 내에서 안전사고의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택배노조는 이같은 아파트 입주민대표회의의 통보를 '갑질'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섰다. 아파트가 일방적으로 진행한 조치와 요구사항이며 결정 과정에서 택배기사들의 의견은 배제됐다는 것이다. 택배노조는 아파트대표회의에 대화를 요구하며 공문에 대한 답이 없을 경우, 이날부터 개별배송을 중단하겠다는 강수를 뒀다.

▲전국택배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4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단지 입구에 택배물품을 내리고 있다. (뉴시스)
▲전국택배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4일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단지 입구에 택배물품을 내리고 있다. (뉴시스)

택배노조 "지하주차장 이용, 대안 아냐…개인별 배송 중단"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이날 오후 강동구 고덕동 한 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주자대표회의의 일방적 결정에 맞서 택배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늘부터 개인별 배송을 중단하고 아파트 앞 배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입주자대표회의의 결정이 택배노동자의 노동시간과 강도를 현격히 높이고 비용을 부담하게 하는 등 모든 걸 택배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입주민대표회의에서 제시하고 있는 저상탑차를 이용한 지하주차장 이용은 결코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김태완 전국택배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차량을 저상탑차로 개조하기 위해서 자영업자인 택배기사가 자비로 돈을 들여 수리해야 한다"며 "또 낮은 천장으로 인한 후유증으로 많은 택배기사가 근골격계 질환 등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일에도 해당 아파트 후문 입구에 물품 1000여 개가 쌓이는 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택배노조는 이날부터 계속해서 아파트 정문에 택배를 적재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총 5000세대 규모로 알려진 해당 아파트는 주민 안전 등을 이유로 지난 1일부터 택배차량의 단지 내 지상도로 진입을 막았다. 하지만 해당 아파트 지하 주차장 입구 높이가 2.3m라 진입하지 못하는 택배차량이 있어 논란이 불거졌다. 일반 택배차량의 높이는 2.5~2.7m다. 이 때문에 택배기사들은 단지 안에서는 손수레를 이용해 배송하거나, 사비로 저탑차량으로 바꿔야만 하는 상황에 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1 13:1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539,000
    • -2.66%
    • 이더리움
    • 4,923,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1,691,000
    • -9.23%
    • 리플
    • 1,764
    • -8.74%
    • 라이트코인
    • 448,900
    • -7.25%
    • 에이다
    • 2,044
    • -4.04%
    • 이오스
    • 11,470
    • -12.78%
    • 트론
    • 158.1
    • -10.42%
    • 스텔라루멘
    • 801.8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6,500
    • -5.93%
    • 체인링크
    • 57,700
    • -7.83%
    • 샌드박스
    • 584.8
    • -1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