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태년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민심 겸허히 수용"

입력 2021-04-08 13:24

(신태현 기자 holjjak@)
(신태현 기자 holjjak@)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8일 총사퇴하기로 했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입장발표를 통해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고 결과를 책임지겠다"며 "지도부 총사퇴가 이런 성찰 혁신 출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출을 최대한 앞당겨 실시하겠다"며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김태년 직무대행은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게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20,000
    • -1.11%
    • 이더리움
    • 3,064,000
    • -2.26%
    • 비트코인 캐시
    • 1,337,000
    • -9.91%
    • 리플
    • 2,034
    • -0.93%
    • 라이트코인
    • 401,300
    • -0.47%
    • 에이다
    • 1,800
    • -1.26%
    • 이오스
    • 10,380
    • -6.65%
    • 트론
    • 207.9
    • -1.79%
    • 스텔라루멘
    • 785.6
    • -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9,000
    • -9.99%
    • 체인링크
    • 53,550
    • +0.19%
    • 샌드박스
    • 873
    • -0.2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