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HMM, 새 출발 1년간 ‘화려한 변신’…“사명 변경ㆍ얼라이언스 가입ㆍ흑자전환”

입력 2021-04-01 09:49

초대형선 32항차 만선 등…“글로벌 톱클래스 도약”

▲HMM이 세계 최대 컨테이너 1호선 2만4000TEU급 ‘HMM알헤시라스호’의 만선 출항을 시작으로 동급 선박 12척 모두 만선을 기록하는 등 32항차 연속 만선을 기록했다. (사진제공=HMM)
▲HMM이 세계 최대 컨테이너 1호선 2만4000TEU급 ‘HMM알헤시라스호’의 만선 출항을 시작으로 동급 선박 12척 모두 만선을 기록하는 등 32항차 연속 만선을 기록했다. (사진제공=HMM)

HMM이 지난해 4월 1일 현대상선에서 새 사명으로 새롭게 출범한 지 1주년을 맞았다.

새 사명 출범 이후 해운 동맹 ‘디 얼라이언스’ 가입,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 투입, 실적 개선을 통한 턴어라운드, 선복량 확대, 글로벌 선사 순위 8위 도약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했다는 평가다.

1일 HMM은 “사명 변경은 새로운 해운 기업 문화를 만들기 위해 추진됐다”며 “글로벌 톱클래스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그동안 쌓아온 저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톱브랜드로 만들어 나간다는 전략”이라고 밝혔다.

HMM은 2020년 영업이익 9808억 원을 거두며 10년 만의 흑자 전환에 성공하는 것을 넘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도 1만6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을 인수할 예정으로 원가 구조가 더욱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과 내부 역량 강화 및 영업 체질개선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HMM은 세계 3대 해운 동맹의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와의 협력을 지난해 4월 1일부터 본격 시작했다. 하팍로이드(독일), ONE(일본), 양밍(대만)과 함께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서비스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2022년까지 선복량 100만TEU 목표…”글로벌 톱클래스 선사 도약”

HMM의 선복량은 2020년 3월 43만TEU에서 20201년 4월 현재 72만TEU를 훌쩍 넘어섰고, 글로벌선사 순위는 8위로 한 단계 상승했다.

2020년 4월 HMM의 첫 번째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 1호선 HMM알헤시라스호가 인도됐다. 명명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했고 김정숙 여사가 대모의 역할을 맡았다. 이후 순차적으로 인도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은 코로나19의 여파에도 불구하고 32항차 연속 만선을 기록하며 초대형선의 위력을 입증했다.

HMM은 올해 3월부터 두 번째 초대형 시리즈인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을 인도받기 시작했다. 이 선박은 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가장 큰 선박이며 수에즈 운하도 통과할 수 있어 유럽, 지중해, 중동 등 전 세계 주요 항로에 모두 투입이 가능하다.

올해 상반기까지 8척을 모두 인도받으면 HMM은 컨테이너선 77척, 85만TEU의 선대를 운영하게 된다. 앞으로도 추가 발주 및 용선을 통해 2022년까지 100만TEU의 선복량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한진해운 파산 전 선복량을 회복하는 수준이다.

스크러버 설치율 세계 1위…4차 산업 선도하는 디지털화

HMM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IMO 환경규제에 앞서 스크러버를 조기에 설치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다. 현재 운영 선대의 약 70%까지 스크러버 설치를 완료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설치율을 기록하고 있다.

2018년 7월 한진중공업으로부터 인도받은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2척에 메가 컨테이너선 중 세계 최초로 스크러버를 장착했다. 2019년 인도받은 30만 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5척에도 스크러버를 모두 장착해 IMO 환경규제에 철저히 대비했다.

지난해 인도받은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에도 개방형ㆍ폐쇄형이 모두 가능한 하이브리드형 스크러버를 설치해 친환경적인 서비스 운영이 가능하다. 올해 3월부터 차례로 투입되는 1만6000TEU급 초대형 선박 8척 모두 스크러버 설치를 완료했다.

아울러 해운선사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해운물류시스템을 구축, 세계 각지에 위치한 클라우드 서버를 통해 빠르고 안정적으로 데이터를 관리하고 있다. 작년부터는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인 ‘COMPASS’의 개발을 완료해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또한, 국내 해운업계 최초로 ‘선박종합상황실’를 구축, 스마트십으로 건조된 20척의 초대형선을 비롯해 HMM의 선박들의 상세정보를 한눈에 모니터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811,000
    • -4.16%
    • 이더리움
    • 2,994,000
    • +1.87%
    • 비트코인 캐시
    • 1,179,000
    • -1.34%
    • 리플
    • 1,679
    • -5.08%
    • 라이트코인
    • 330,200
    • -1.7%
    • 에이다
    • 1,550
    • -2.45%
    • 이오스
    • 8,165
    • -3.77%
    • 트론
    • 159.7
    • -4.2%
    • 스텔라루멘
    • 624.6
    • -4.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1,400
    • -1.17%
    • 체인링크
    • 46,850
    • -3.94%
    • 샌드박스
    • 657.8
    • +0.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