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뉴욕 한복판서 흑인이 아시아계 여성 폭행·여성 BJ 母 살해하려고 찾아간 20대 송치 外

입력 2021-03-31 11:00

뉴욕 한복판서 흑인이 아시아계 여성 짓밟아

미국 뉴욕 시내 한복판에서 거구의 흑인 남성이 작은 체구의 아시아계 여성을 무차별 폭행해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뉴욕 경찰(NYPD) 증오범죄 전담팀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오전 11시 40분께 맨해튼 미드타운의 한 건물 앞에서 흑인 남성이 마주 보며 걸어오던 65세 아시아계 여성을 아무런 이유 없이 갑자기 강하게 걷어찼습니다.

이 여성은 첫 번째 공격을 받은 뒤 정신을 잃었지만, 흑인 남성은 넘어진 여성의 머리를 다시 세 차례나 강하게 발로 내리찍었습니다. 흑인은 여성에게 욕설을 내뱉으며 "넌 이곳에 있으면 안 된다"고 소리친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흑인 남성은 여성이 움직이지 못하자 주변을 한번 살피더니 가던 길을 갔습니다. 여성은 일어나려고 안간힘을 썼으나 비틀거리다 뒤로 넘어졌습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피해자는 골반 골절과 함께 안면을 심하게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당시 폭행 사건을 바로 앞에서 목격했으면서도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고 지켜보기만 한 건물 보안요원들도 충격을 줬습니다.

공개된 CCTV 영상에 따르면, 여성이 폭행당했던 장소 앞에는 건물의 보안요원으로 추정되는 남성 두 명과 행인 등 3명이 있었지만, 아무도 흑인 남성의 폭행을 말리지 않고 지켜보기만 했습니다. 내부에서 짐을 풀던 한 남성은 유리문 너머로 사건 발생 처음부터 끝까지 바라만 봤고, 건물 보안 요원으로 보이는 두 남성은 흑인 남성이 폭행 후 떠나는 것을 보고도 쫓아가지 않았습니다.

뉴욕포스트는 당시 폭행 사건을 바로 앞에서 목격했으면서도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고 지켜보기만 한 건물 보안요원들에 대해선 정직 조처가 내려졌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폭행 장면이 촬영된 CCTV 영상을 공개하고 SNS 등을 통해 흑인 폭행범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여성 BJ 어머니 살해하겠다며 흉기 들고 찾아간 20대 송치

여성 BJ를 스토킹하고, 모친을 살해하겠다며 흉기를 들고 찾아간 20대 사회복무요원이 구속 송치됐습니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살해 예비, 협박 등 혐의로 20대 A 씨를 구속해 검찰 송치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부터 여성 BJ인 B 씨에 대해서 '성폭행하겠다', '어머니를 살해해 힘들게 하겠다' 등 협박성 글을 익명으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려왔습니다. 그러던 A 씨는 최근 '(B 씨의) 어머니가 일하는 카페를 찾아가 살해하겠다'며 구체적 범행 계획이 담긴 글을 올렸고, 이를 본 B 씨의 팬들이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지난 12일 B 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 씨 모친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A 씨를 검문해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당시 A 씨는 가방에 흉기를 가지고 있었으며, 범행을 위해 3시간 동안 카페에서 기다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씨는 "(B 씨의) 주변인을 살해하려고 범행을 계획했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쓰레기 가득한 집에 자녀 방치한 엄마…방임 혐의 입건

남편과 이혼한 후 초등학생, 6살 자녀와 살면서 쓰레기가 가득한 집에 아이들을 방치한 어머니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방임) 혐의로 두 아이의 어머니 A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쓰레기와 남은 음식물 등을 상당 기간 집안에 방치하고 자녀에게 식사를 제대로 챙겨 먹이지 않거나 자주 집을 비우는 등 자녀를 돌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일은 최근 아이들이 따로 사는 아버지 B 씨에게 연락해 알리는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아이들을 데려가려던 B 씨가 지난 29일 낮 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A 씨 집을 찾았다가 방임 현장을 확인했고 학교 측이 A 씨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경찰은 방화 혐의로 B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B 씨는 같은 날 오후 7시 30분께 A 씨 집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방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사이 B 씨가 자녀를 데리고 나온 뒤 불을 낸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아이들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돌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592,000
    • -1.2%
    • 이더리움
    • 4,293,000
    • +6.77%
    • 비트코인 캐시
    • 1,786,000
    • +13.83%
    • 리플
    • 2,006
    • +6.19%
    • 라이트코인
    • 406,700
    • -3.42%
    • 에이다
    • 1,947
    • +16.52%
    • 이오스
    • 13,850
    • +42.12%
    • 트론
    • 184.3
    • +15.12%
    • 스텔라루멘
    • 764.3
    • +9.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9,500
    • +9.72%
    • 체인링크
    • 56,950
    • -2.23%
    • 샌드박스
    • 688.7
    • -4.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