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땅투기 의혹’ LH 직원 13명, 정년퇴직 앞둔 ‘과천 카르텔’

입력 2021-03-09 13:30

과천 중심으로 인맥 연결돼…5명은 실무 최고참인 2급

▲3기 신도시로 최근 지정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일대 모습.
▲3기 신도시로 최근 지정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일대 모습.

경기 광명ㆍ시흥신도시 땅 투기 의혹을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3명이 과천에서 근무한 경력을 중심으로 인맥이 이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대부분 정년 퇴직을 앞둔 상태로 5명은 부장급인 2급이었다.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LH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 직원 13명은 2017년 8월 30일부터 지난해 2월 27일까지 12개 필지를 100억 원대에 매입했다. 시흥시에선 10명이 8개 필지(1만7995㎡)를, 광명시에선 3명이 4개 필지(8990㎡)를 각각 사들였다.

이들 중 5명은 부장급인 2급이었다. LH 직원 직급은 1~5급으로 나뉜다. 2급은 실무인력 중 최고참으로 처장이나 실장 등 간부 직책을 맡기 직전 직급이다.

13명 중 8명은 과거 과천사업단이나 과천의왕사업본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었다. 4명은 전북지역본부에서 근무했는데, 이 중 1명은 과천사업단에서 근무한 배우자를 뒀다.

이들은 과천을 중심으로 연결된데다 일부는 토지보상 업무에 종사한 경험이 있어 서로 정보를 공유하며 땅을 매입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H는 현재 정부가 전수조사 중인 8개 신도시를 포함한 11개 지구에 대한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땅 투기 등 위법사항이 확인되는 직원은 정직이나 해임, 파면 등 인사 조치할 계획이다. 내부 직원의 투기 의심 사례를 신고받는 ‘국민 신고 포상제도’도 운영한다.

하지만 이번에 투기 의심을 받는 직원 대부분은 입사 후 30년이 넘어 정년 퇴직을 앞둔 상태다. 입사 연도별로 1984년 1명, 1989년 5명, 1990년 5명, 1992년 1명, 2004년 1명 등이다.

때문에 LH 내부에서는 ‘정년퇴직 직전의 고참들이 대형 사고를 치고 간다’는 비난이 거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288,000
    • +1.26%
    • 이더리움
    • 3,201,000
    • +4.47%
    • 비트코인 캐시
    • 1,210,000
    • +18.16%
    • 리플
    • 2,243
    • +0.04%
    • 라이트코인
    • 365,800
    • +5.6%
    • 에이다
    • 1,873
    • +3.82%
    • 이오스
    • 10,460
    • +10.34%
    • 트론
    • 202.9
    • +16.25%
    • 스텔라루멘
    • 817
    • +2.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6,600
    • +18.25%
    • 체인링크
    • 53,250
    • +4%
    • 샌드박스
    • 841.5
    • +1.1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