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칩거 들어간 '자연인' 윤석열, 향후 행보 고민

입력 2021-03-06 15:06

4일 이후 계속 자택 머물러…정국 구상 중인 듯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입법 추진에 반발해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초동 자택에서 두문불출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당분간 휴식기를 갖고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해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윤 총장의 자택 주변은 적막감이 흘렀다. 주말인 탓에 인적은 드물었고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나선 주민들이 종종 눈에 띄었다.

윤 전 총장은 4일 오후 6시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면서 검찰 직원들과 악수를 나눴다. 그는 "임기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먼저 나가게 돼서 송구한 마음이지만 부득이한 선택이었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현관 밖에 대기하던 취재진에게 "많은 분의 도움으로 후회 없이 일했다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사직하려고 한다"고 공개적으로 말한 뒤 총장실에서 참모진과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 차장검사)과 김후곤 서울북부지검장, 노정연 서울서부지검장, 이주형 의정부지검장 등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당분간 정치적인 행보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정치와 관련 없이 검찰 직접 수사권 폐지와 중수청 설치 등의 부당성을 알리는 데 주력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면직안을 재가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윤 전 총장 자택 앞에 지지자가 보낸 벚꽃 조화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면직안을 재가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윤 전 총장 자택 앞에 지지자가 보낸 벚꽃 조화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일주일 정도 칩거하며 향후 일정을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주변인들에게 "당분간 집에 머무르며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와 '제3지대'에서 손을 잡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에 합류할 것으로 보는 시각은 많지 않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앞장선 만큼 절대적인 지지를 받기 힘들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안 후보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야권 지지자의 많은 기대가 모여있는 만큼 정치를 하든 안 하든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는 역할을 하시면 좋겠다"며 윤 총장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다만 윤 총장은 안 후보와 함께할지, 조력자를 구해 '시민대표'로 나설지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950,000
    • -1.69%
    • 이더리움
    • 2,884,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1,242,000
    • +3.5%
    • 리플
    • 1,816
    • +4.07%
    • 라이트코인
    • 345,100
    • -1.32%
    • 에이다
    • 1,631
    • +0.68%
    • 이오스
    • 9,160
    • +3.85%
    • 트론
    • 182
    • -0.22%
    • 스텔라루멘
    • 697.5
    • +0.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7,800
    • -3.34%
    • 체인링크
    • 50,950
    • +7.49%
    • 샌드박스
    • 711.3
    • -3.2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