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사 ‘1학년 때 이성교제’ 자진신고 생도 40여 명 중징계

입력 2021-03-05 07:01

▲지난해 11월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열린 제129기 해군·해병대 학사사관 임관식이 열렸다. (뉴시스)
▲지난해 11월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열린 제129기 해군·해병대 학사사관 임관식이 열렸다. (뉴시스)

해군사관학교가 1학년 때 이성교제를 했다고 스스로 신고한 생도 40여 명을 중징계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군사관학교는 1학년 생도의 이성교제 금지 규정을 위반한 40여 명에게 벌점과 함께 11주간 외출·외박을 제한하는 근신 처분을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말 생도 자치위원회인 ‘명예위원회’가 정한 자진 신고 기간에 생활예규 위반 사실을 스스로 신고했다. 해사 생활예규에 따르면 1학년 생도는 다른 학년 생도는 물론 동급생과의 이성교제를 제한하고 있다. 해사 관계자는 “1학년 생도의 이성교제 제한은 육·해·공 3군 사관학교가 공통으로 유지하는 규정”이라면서 “1학년 생도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육·해·공 3군 사관학교는 1학년 생도와 상급학년 생도와의 이성교제를 금지하고 있지만, 공사는 지난해 11월부터 1학년 생도끼리의 이성교제는 허용하고 있다.

해사 관계자는 “해사는 2019년 이성교제 시 보고 의무를 폐지하는 등 관련 제도를 개선해 왔다”면서 “보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에 따라 1학년의 이성교제 금지 규정 자체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육사 역시 훈육요원 및 교관·교수와의 이성교제를 제외한 모든 이성교제를 허용하는 쪽으로 관련 규정의 수정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공사는 훈육요원 및 교관·교수와의 이성교제와 1학년 생도와 상급학년 생도의 이성교제를 제한하는 규정을 계속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1 12:0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508,000
    • -4.72%
    • 이더리움
    • 4,749,000
    • -2.48%
    • 비트코인 캐시
    • 1,633,000
    • -9.43%
    • 리플
    • 1,718
    • -10.15%
    • 라이트코인
    • 433,300
    • -12.27%
    • 에이다
    • 2,005
    • -5.78%
    • 이오스
    • 11,070
    • -13.73%
    • 트론
    • 152.8
    • -13.53%
    • 스텔라루멘
    • 770.4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4,200
    • -7.73%
    • 체인링크
    • 56,750
    • -9.71%
    • 샌드박스
    • 564.9
    • -13.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