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보호하는 국민의힘…나경원 "검찰 무력화 그만두라"

입력 2021-03-03 16:37

정세균·이재명, 윤 총장 일제 공격
주호영 "전혀 정치적 행보 아니다"
나경원 "검찰 무력화 그만두라"
원희룡 "중수청 논란 지금 진화해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가운데 윤 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가운데 윤 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윤석열 검찰총장 보호에 나섰다. 정부·여당이 윤 총장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반대를 두고 공격했기 때문이다. 윤 총장은 정부·여당의 중수청 설치를 '부패완판'이라며 반대의 뜻을 강하게 내비쳤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총장을 향해 "윤 총장은 자중해야 한다"며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은 문 정부의 총장'이라고 말했다"며 "임명직 공무원으로서 이 말씀에 들어 있는 기준에 따라 행동해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국민의힘 유력 정치인들은 윤 총장 옹호에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전혀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라며 “작심하고 말하지 않으면 오히려 그것은 검찰총장의 직무유기”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자기의 의견을 예기할 수 있다”며 “옹생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총장은 정권에 복종하는 하수인이 아니다"라며 "검찰총장을 공격하기 전에 지금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부터 그만두시라"고 말했다.

나 후보는 "문 정권의 검찰총장이기에 앞서 국민의 검찰총장이고 헌법에 근거한 검찰총장"이라며 "정권이 헌법을 거스르고 법치에 역행한다면 검찰총장에게 항명은 선택이 아닌 의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오죽 현직 검찰총장이 답답하면 언론을 통해 국민께 하소연하겠냐"며 "정 총리와 이 지사는 자중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윤 총장을 보호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중수청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며 "지금 진화하지 않으면 제2의 조국·추미애 사태가 돼 온 나라를 혼돈으로 들어갈 것이 자명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사가 혼돈에 처하면 권력자들의 음흉한 약탈이 독버섯처럼 퍼져갈 것"이라며 "나라의 정의는 질식하고 서민은 절망에 빠지게 된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이 중수청에 반대한 주장을 옹호한 것이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구지검고검을 방문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이라고 하는 것은 어떤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으로서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라며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검수완박은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라는 뜻으로 더불어민주당이 검찰개혁의 목표로 내건 말이다. 부패완판은 '부패가 완전히 판을 친다'는 의미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00,000
    • +3.03%
    • 이더리움
    • 4,482,000
    • +7.92%
    • 비트코인 캐시
    • 1,628,000
    • +2.52%
    • 리플
    • 1,875
    • +0.27%
    • 라이트코인
    • 406,900
    • -0.9%
    • 에이다
    • 1,907
    • -3.15%
    • 이오스
    • 11,810
    • -2.16%
    • 트론
    • 172.9
    • -3.57%
    • 스텔라루멘
    • 736.2
    • -0.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4,400
    • -5.63%
    • 체인링크
    • 57,100
    • -1.89%
    • 샌드박스
    • 657.3
    • -1.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