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전자 ‘네오 QLED’, 압도적 화질에 라이프스타일까지 잡았다

입력 2021-03-03 13:33

글로벌 온라인 행사 ‘Unbox & Discover’ 개최…16년 연속 글로벌 TV 1위 도전
네오 QLED, 85~50형까지 총 21개 모델…229만~1930만 원
‘퀀텀 미니 LED’ 신기술 적용, 탁월한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 구현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 딜라이트에서 신제품 Neo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 딜라이트에서 신제품 Neo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기존 QLED(퀀텀닷발광다이오드)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한 ‘네오(Neo) QLED’를 선보이며, 개선된 화질을 자랑했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앞세워 16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 자리를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3일 ‘Unbox & Discover’ 행사를 온라인으로 열고 네오 QLED를 비롯해 2021년 TV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했다. 같은 날 오전 서울 서초사옥에 있는 ‘삼성 딜라이트’에서는 언론사를 초청해 체험 행사를 열고, 네오 QLED의 화질과 명암비를 소개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작년 한 해 수많은 소비자가 우리의 제품을 믿고 사랑해 주신 덕분에 글로벌 TV 시장에서 15년 연속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다”라며 “올해도 혁신 기술과 소비자 중심 제품으로 TV의 가치를 새롭게 창출하고 친환경ㆍ접근성을 지속해서 강화해 ‘스크린 포 올’의 비전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오 QLED는 8K와 4K의 다양한 모델로 라인업을 구성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글로벌 기준으로 8K 라인업은 사양에 따라 3개 시리즈, 4개 크기(85ㆍ75ㆍ65ㆍ55형)로 8개 모델을 선보이며, 4K는 3개 시리즈, 5개 크기(85ㆍ75ㆍ65ㆍ55ㆍ50형)로 13개 모델을 출시한다.

체험행사에서는 네오 QLED 8K 85형부터 가장 작은 4K 50형까지 주요 모델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국내의 경우 8K는 2개 시리즈, 3개 크기(85ㆍ75ㆍ65형)로 5개 모델, 4K는 2개 시리즈, 5개 크기(85ㆍ75ㆍ65ㆍ55ㆍ50형)로 9개 모델을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네오 QLED와 경쟁사 프리미엄 제품인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의 화질을 비교 시연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비교에 사용된 OELD TV 제조사를 밝히진 않았지만, LG전자 제품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2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Unbox & Discover' 행사에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Unbox & Discover' 행사에서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네오 QLED는 기존 대비 40분의 1로 작아진(높이 기준) ‘퀀텀 미니(mini) LED(발광다이오드)’를 광원으로 적용하고, ‘네오 퀀텀 매트릭스’ 기술과 ‘네오 퀀텀 프로세서’로 업계 최고 수준의 화질을 구현한 제품이다.

빛의 밝기를 12bit(4096단계)로 제어해 높은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하고, 딥러닝을 통한 16개의 신경망 기반 제어로 영상을 8K와 4K 화질에 각각 최적화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네오 QLED는 차별화된 화질 외에도 최신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강화된 게임과 스마트 기능 △인공지능(AI) 기반 사운드 혁신 △세련된 디자인 등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체험행사에서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 홈트레이닝하고, 운동 중 자세교정까지 가능한 모습을 시연했다. 또한, 스포츠 경기 시청을 하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메신저로 지인과 경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도 연출됐다.

네오 QLED는 게임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동작을 선명하게 표현해 잔상과 흐릿함을 줄여주는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영상 신호를 처리해 화면에 내보내는 속도인 인풋 랙 최단 시간 적용 등이 특징이다.

네오 QLED로 영화를 볼 때는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찾아주는 ‘Q 심포니(Q Symphony)’ 기능이 돋보였다.

▲삼성전자 Neo QLED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Neo QLED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삼성전자)

네오 QLED는 15㎜의 얇은 두께와 돌출된 부분을 최소화해 유려함이 돋보이는 ‘인피니티 디자인(Infinity Design)’을 적용했다. 8K 최상위 모델에는 베젤이 거의 보이지 않는 리얼 풀 스크린을 탑재해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네오 QLED 8K는 85형이 1380만~1930만 원, 75형 889만~1380만 원, 65형은 589만 원이다. 4K는 50~85형이 229만~959만 원으로 출시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월 발표한 영상디스플레이 사업 비전인 ‘스크린 포 올(Screens for All)’을 강조하며, ‘마이크로 LED’, ‘더 프레임(The Frame) 등 라이프스타일 TV, 프리미엄 모니터에 이르기까지 차별화한 제품들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12월 110형 ‘마이크로 LED’를 공개한 데 이어, 이번 행사에서는 99형과 88형을 새롭게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또한 추가로 76인치 출시 계획도 발표하면서 마이크로 LED 시장을 본격적으로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제품 대비 절반 가까이 줄여 실제 그림 액자와 더 가깝게 보이도록 24.9mm의 두께를 구현했다. 국내에서는 32ㆍ55ㆍ65ㆍ75형의 4가지 사이즈로 이달부터 출시될 예정이다. 더 프레임과 같이 설치해 벽면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는 ‘마이 쉘프(My Shelf)’도 출시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07,000
    • +4.54%
    • 이더리움
    • 4,673,000
    • +13.45%
    • 비트코인 캐시
    • 1,680,000
    • +7.35%
    • 리플
    • 1,910
    • +2.19%
    • 라이트코인
    • 418,700
    • +2.82%
    • 에이다
    • 1,957
    • +1.14%
    • 이오스
    • 12,510
    • +3.3%
    • 트론
    • 174.7
    • +1.75%
    • 스텔라루멘
    • 741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7,900
    • +0.58%
    • 체인링크
    • 58,400
    • +0.78%
    • 샌드박스
    • 655.4
    • +1.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