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서울 평균 집값 8억 돌파…10달 만에 1억↑

입력 2021-03-02 15:24

▲경기 광주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 아파트 단지 일대.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경기 광주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 아파트 단지 일대.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의 평균 주택 가격이 8억 원을 돌파했다. 대출 규제 기준선인 9억원에 바짝 다가선 것이다.

대출을 옥죄어 집값 안정을 도모하려던 정부 의도와는 달리 서울 집값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내 집 마련을 계획 중인 실수요층의 한숨만 늘어나게 됐다.

2일 KB국민은행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 종합 평균 매매가격은 8억975만 원으로 조사됐다. 전월(7억9741만원)보다 1234만 원 오르면서 처음으로 8억 원을 넘어섰다.

서울의 평균 주택값은 2016년 6월 처음으로 5억 원(5억198만 원)을 넘어선 뒤 1년 9개월 만인 2018년 3월 6억273만 원으로 올랐다. 이후 2년 1개월 만인 지난해 4월(7억81만 원) 7억 원을 돌파한 뒤 10개월 만에 8억 원을 넘겼다.

이로써 서울 평균 집값은 대출 규제선인 9억 원에 성큼 접근하게 됐다. 9억 원 이하 주택은 담보대출비율(LTV)이 40%이지만 9억원 초과분은 절반인 20%로 내려간다. 여기에 정부가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까지 강화할 경우 사회초년생 등 젊은층의 서울 주택 마련은 더욱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집값은 주택 유형을 가리지 않고 뛰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가격은 10억8192만 원으로 전달(10억6108만 원)보다 2084만 원 올랐다. 이 기간 단독주택은 9억1339만 원으로 276만 원, 연립주택은 3억2387만 원으로 180만 원 각각 상승했다.

서울의 평균 주택 전셋값은 지난달 4억4522만 원으로 한 달새 620만 원 올랐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5억9829만 원으로 6억 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전국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 처음 3억 원을 넘어섰다. 수도권의 아파트 중위 전셋값(표본주택을 가격 순으로 나열했을 때 중간 가격)은 4억738만 원으로 처음 4억 원을 돌파했다.

작년 7월 시행된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로 계약기간이 2년에서 4년으로 늘어나고 보증금 인상폭이 5%로 제한되자, 집주인들이 미리 4년치 보증금을 미리 올려 받으려고 하면서 전셋값이 더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신규 택지 발표 등에 따른 청약 대기수요까지 겹치면서 전세 매물 찾기는 더 어려워질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900,000
    • +0.29%
    • 이더리움
    • 2,980,000
    • +4.67%
    • 비트코인 캐시
    • 1,026,000
    • +11.49%
    • 리플
    • 2,325
    • +7.99%
    • 라이트코인
    • 342,900
    • +0.29%
    • 에이다
    • 1,874
    • +8.01%
    • 이오스
    • 9,755
    • +11.76%
    • 트론
    • 183
    • +6.03%
    • 스텔라루멘
    • 826.5
    • -3.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2,900
    • +9.28%
    • 체인링크
    • 46,990
    • +9.13%
    • 샌드박스
    • 801.6
    • -7.07%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