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에 지장 無"

입력 2021-02-28 10:59

(출처=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 화면 캡처)
(출처=TV CHOSUN '우리 이혼했어요' 화면 캡처)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41)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YTN에 따르면 김 씨는 전날 오후 3시 30분께 경기 용인시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채 발견돼 119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김 씨는 의식이 있던 상태로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극단적 선택에 앞서 남긴 글을 남겨 아이들에게 양육비를 지급하지 못한 미안함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과도한 사생활 노출로 심적 고통도 토로했다.

그는 2018년 이혼한 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 부인과 자녀들에 대해 양육비를 제대로 주지 않는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345,000
    • -0.07%
    • 이더리움
    • 4,200,000
    • +4.58%
    • 비트코인 캐시
    • 1,361,000
    • +4.29%
    • 리플
    • 1,980
    • +8.43%
    • 라이트코인
    • 365,800
    • +6.24%
    • 에이다
    • 2,503
    • +0.89%
    • 이오스
    • 11,620
    • +4.5%
    • 트론
    • 144.5
    • +4.41%
    • 스텔라루멘
    • 799.7
    • +2.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0,500
    • +3.35%
    • 체인링크
    • 52,300
    • +15.81%
    • 샌드박스
    • 488.2
    • +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