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에 '여의도 4배' 7만채 신도시 들어선다

입력 2021-02-24 15:56 수정 2021-02-24 17:50

2.4 대책 당시 예고한 신규 공공택지 1차 발표

정부가 2·4 공급 대책 발표 때 예고했던 신규 공공택지 1차 입지로 경기도 광명·시흥, 부산 대저, 광주 산정지구 등 3곳을 확정했다. 수도권 첫 신규 택지인 광명·시흥지구는 여의도의 4.3배로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다. 이 곳에서만 7만 가구의 신규 주택이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4 대책 발표 20일 만인 24일 신규 공공택지 3곳을 공개했다. 대책 발표 이후 정책의 실효성을 둘러싸고 확산하고 있는 비판론을 조기에 잠재우기 위해 신규 택지 선정에 속도를 낸 것으로 보인다. 신규 택지 3곳에서 공급될 주택은 10만1000가구로 전체 신규 택지 물량의 40%에 달한다.

광명·시흥지구는 1271만㎡ 면적으로 서울 여의도의 4.3배에 이른다.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1, 2기 신도시 모두 포함하면 역대 6번째로 크다. 광명·시흥지구에는 총 7만 가구의 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남북 연결 도시철도 등 광역교통대책 수립으로 서울에 대한 접근성은 더욱 좋아질 것이란 게 국토부 설명이다.

부산 대저지구(243만㎡)에선 1만8000가구, 광주 산정지구(168만㎡)에선 1만3000가구가 나온다.

이들 3개 지역에선 다음 달 2일부터 2년 간 토지거래허가제가 시행된다.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일정 면적을 넘어서는 토지를 취득하려면 사전에 토지 이용 목적을 담은 계획서를 작성해 기초자치단체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정부는 이날 발표한 1차 신규 택지에 대해선 2023년부터 사전청약을 실시하기로 했다.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분양하고 이를 위해 2022년 상반기까지 지구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다만 주민들의 반대는 넘어야할 산이다. 광명·시흥지구의 경우 이명박 정부 시절 주민 반발에 부딪쳐 신도시(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이 좌절된 바 있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은 "이날 발표된 10만 가구 외에 나머지 15만가구의 구체적인 입지나 물량은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2분기 내에 추가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57,000
    • +4.6%
    • 이더리움
    • 4,668,000
    • +13.27%
    • 비트코인 캐시
    • 1,692,000
    • +6.96%
    • 리플
    • 1,912
    • +2.52%
    • 라이트코인
    • 417,700
    • +2.45%
    • 에이다
    • 1,958
    • +0.62%
    • 이오스
    • 12,490
    • +3.31%
    • 트론
    • 174.7
    • +1.57%
    • 스텔라루멘
    • 741.2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9,500
    • +0.67%
    • 체인링크
    • 58,350
    • +0.6%
    • 샌드박스
    • 656.4
    • +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