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전자, TV 플랫폼 사업 진출...웹OS 생태계 확장 전력

입력 2021-02-24 10:00

20여 개 TV 업체에 webOS TV 플랫폼 공급

▲LG전자가 자사 스마트 TV에 적용하고 있는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webOS를 앞세워 TV 플랫폼 사업에 진출한다. 연내 전 세계 20여 개 TV 업체가 webOS를 탑재한 TV를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은 webOS 플랫폼을 적용한 TV 예시 이미지.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자사 스마트 TV에 적용하고 있는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webOS를 앞세워 TV 플랫폼 사업에 진출한다. 연내 전 세계 20여 개 TV 업체가 webOS를 탑재한 TV를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은 webOS 플랫폼을 적용한 TV 예시 이미지.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자사 스마트 TV에 적용하고 있는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OS(webOS)를 앞세워 TV 플랫폼 사업에 진출한다.

LG전자는 넷플릭스, 아마존, 유튜브, 리얼텍, 세바, 유니버설일렉트로닉스 등 다수의 글로벌 콘텐츠 및 기술∙솔루션 업체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올해부터 전 세계 20여 개 TV 업체에 웹OS 플랫폼을 공급한다.

미국 RCA, 중국 콩카 등을 포함한 글로벌 TV 업체가 해당 플랫폼을 탑재한 TV를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하드웨어 중심이던 TV 사업을 소프트웨어 분야로 확장하고 있다. 지난달 발표한 광고ㆍ콘텐츠 데이터 분석 업체 알폰소(Alphonso Inc.) 인수에 이어 이번 플랫폼 사업 진출까지 비즈니스 다변화에 속도를 낸다.

특히 이는 LG전자가 TV 사업에서 디지털전환(DX)의 기반을 마련하는 차원이기도 하다. LG전자는 웹OS TV 플랫폼을 사용하는 제조사가 늘어나면 플랫폼을 통한 수익 창출은 물론이고, 사용 고객과의 접점 또한 대폭 늘릴 수 있어 궁극적으로는 콘텐츠ㆍ서비스 사업의 고도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V 사업에서 디바이스뿐 아니라 플랫폼(SW와 HW 표준 디자인 공급) 분야까지 사업을 본격화하는 데에는 웹OS의 앞선 경쟁력이 크게 기여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웹OS TV는 인공지능 리모컨의 사용 편의성, 직관적 사용자인터페이스, 뛰어난 개방성 및 접근성 등이 장점이다.

LG전자는 웹OS TV 생태계의 빠른 확대를 위해 플랫폼 구매 업체들이 필요로 하는 콘텐츠 및 방송 서비스도 지속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고객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어 스마트 TV를 주변 기기나 인터넷과 연결해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려는 수요 또한 높아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에 따르면 전 세계에 출하되는 TV 가운데 스마트 TV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8년 71.6%에서 지난해에는 84.8%까지 늘어났다. 오는 2024년에는 전체 TV의 9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 TV 가운데 스마트 TV의 비중은 지난해 이미 90%를 넘어섰다.

LG전자 박형세 HE사업본부장은 “webOS TV가 갖추고 있는 사용 편의성과 개방성이 시장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다”며 “SW와 HW 전반을 아우르는 TV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며 글로벌 TV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833,000
    • -0.45%
    • 이더리움
    • 3,120,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1,174,000
    • +14.31%
    • 리플
    • 2,138
    • -1.93%
    • 라이트코인
    • 368,000
    • +7.16%
    • 에이다
    • 1,825
    • -0.33%
    • 이오스
    • 10,020
    • +5.81%
    • 트론
    • 198.1
    • +6.97%
    • 스텔라루멘
    • 791.1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2,000
    • +15.38%
    • 체인링크
    • 53,500
    • +2.2%
    • 샌드박스
    • 880.3
    • +5.7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