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 연준 “경제, 목표와 거리 멀어...통화 완화정책 유지해야”

입력 2021-02-18 07:27

1월 FOMC 의사록 공개
조기 테이퍼링 신호 우려와 달리 완화적 통화 기조 유지 방침 재확인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청사 전경.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청사 전경.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경제 회복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현재 수준의 통화 완화 정책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연준이 이날 공개한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참석자들은 “경제 여건이 현재 FOMC의 장기 목표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으며, 이러한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는 정책 기조를 계속 완화적으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에 따라 모든 참석자는 연방 기준금리와 자산 매입 속도를 위한 위원회의 현재 설정과 성과기반 가이던스 유지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완전고용과 2%의 장기 물가상승률 달성 등의 목표치에 도달할 때까지는 기준금리를 현 수준(0.00~0.25%)으로 유지하고 매달 최소 1200억 달러(약 133조 원) 규모의 자산 매입을 유지하는 것을 시사한 것이다.

경제활동과 노동시장 개선 속도에 대해서는 “최근 몇 달 동안 완만해졌다”며 “경제가 여전히 목표치와 멀리 떨어진 상황에서 참석자들은 상당한 진전을 성취할 때까지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명시했다. 다만 지난해 말 통과된 추가 재정 부양 패키지와 코로나19 백신 보급으로 경제 전망이 개선되고 있다고 위원들은 평가했다.

연준은 지난해 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 후 기준금리를 제로에 가깝게 낮추고 매달 1200억 달러 규모의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하는 등 시장에 돈을 풀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난달 회의를 앞두고 예상보다 빠른 회복 전망 등을 근거로 조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이번 의사록에는 테이퍼링 시점에 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고 CNBC는 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지난달 FOMC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테이퍼링은 시기상조”라면서 “자산매입 방침에 대해 수정하기에 앞서 (통화정책의) 목표를 향한 상당한 진전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51,000
    • -2.76%
    • 이더리움
    • 3,058,000
    • +3.18%
    • 비트코인 캐시
    • 1,014,000
    • +0.1%
    • 리플
    • 2,160
    • -5.84%
    • 라이트코인
    • 338,900
    • -1.05%
    • 에이다
    • 1,838
    • -0.38%
    • 이오스
    • 9,340
    • -3.76%
    • 트론
    • 184.2
    • +1.21%
    • 스텔라루멘
    • 785.8
    • -5.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5,700
    • +8.1%
    • 체인링크
    • 51,050
    • +9.71%
    • 샌드박스
    • 827
    • +2.8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