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검찰개혁' 놓고 청와대 파열음...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 배경은

입력 2021-02-17 15:23 수정 2021-02-17 15:46

검사장급 인사 이견 끝 사의...문재인 대통령 '만류 중'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뉴시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뉴시스)
임명된지 2개월도 안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검찰개혁을 둘러싼 청와대 내부 이견이 표출되고 있다. 신현수 수석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검찰 간부 인사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자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17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신 수석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에게 여러차례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이 만류하자 신 수석은 재차 사의를 표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 수석은 문재인 정부 첫 검찰 출신 민정수석으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최근 박 장관이 주도한 검찰 고위간부 인사 과정에서 자신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데 대해 사의를 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법무부는 7일 검사장급 검찰 고위 간부 4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추 전 장관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고, 윤 총장 징계 추진 과정에 깊이 관여한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요직으로 평가되는 서울남부지검장으로 이동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검찰과 법무부 사이에 견해가 달랐고, 이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이견이 있었다"고 확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4명의 검찰 인사가 있었다"면서 "그 과정에서 (신현수)민정수석이 사표가 아닌 사의표명을 몇 차례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그 사이 문재인 대통령이 만류를 했다. 지금 그 상태"라며 "그 상태가 이어지고 있고 민정수석은 단 한차례도 회의에 빠진적 없다. 오늘 아침 현안회의에도 참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니 거취 문제는 변화가 없는 상태라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 가지는 꼭 정리하고 싶다"면서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엮여 있다. 암투로 그림이 그려져 있는데 이번 인사를 내는 과정에서 민정수석실의 이견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광철 비서관이 법무부 장관의 편을 들고 민정수석을 패싱하는 듯하다고 썼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전혀 별개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 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서도 "반부패비서관과 법무부 비서관은 김종호 전 수석 시절에 사의를 표했다. 그런데 후임을 찾는 과정이 길어지면서 지금까지 있는 상태다. 다른 분은 사표를 내지 않았다"면서 "이광철 비서관은 사표를 낸 적도 없고 이견을 낸 적도 없다. 그렇게 연결 시켜 주지 말아달라"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새롭게 등장한 이진석 실장의 사의설이 있는데 이 또한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부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969,000
    • +3.16%
    • 이더리움
    • 2,782,000
    • +3.38%
    • 비트코인 캐시
    • 876,000
    • +6.5%
    • 리플
    • 1,663
    • +26.18%
    • 라이트코인
    • 320,400
    • +10.75%
    • 에이다
    • 1,582
    • +1.28%
    • 이오스
    • 8,555
    • +6.54%
    • 트론
    • 162
    • +6.44%
    • 스텔라루멘
    • 711.4
    • +13.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0,800
    • +3.24%
    • 체인링크
    • 41,410
    • +1.17%
    • 샌드박스
    • 850.4
    • -7.6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