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파월 연준 의장 “일자리 위해 순응적 통화정책 필요”

입력 2021-02-11 08:28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작년 12월 1일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의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작년 12월 1일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의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미국의 노동 시장이 완전 회복까지는 요원한 상태라며 경제 회복을 위해 저금리를 유지하고, 자산매입을 이어나가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파월 의장은 10일(현지시간) 뉴욕 이코노미 클럽의 온라인 세미나에서 “노동시장이 전반적 혜택이 모두에게 돌아갈 만큼 견조한 수준에 이르기까지는 멀었다”면서 “지속 가능한 최대치의 고용을 확보하는 것은 더 부양적인 통화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저임금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얻을 수 있을 만큼 경제가 회복되기 위해선 참을성 있게 순응적인 통화정책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그의 발언은 통화정책과 관련한 ‘비둘기파’로 해석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파월 의장의 발언은 한동안 연준이 금리를 올리거나, 자산매입축소(채권매입 축소)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노동시장과 관련해 “실업 사태의 장기화는 시민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뿐 아니라 경제 생산성도 잠식한다”며 “이 같은 부정적 영향을 되돌리는 데에는 긴 시간이 필요하다”고 거듭 경고했다. 1월 기준 미국의 실업률은 6.3%였다. 그러나 파월 의장은 이를 보다 자세히 측정하면 약 10%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코로나19로 불평등이 커지면서 여성, 저소득층 등에 더 큰 타격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파월 의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선 통화정책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도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민간영역이 힘을 합쳐 공헌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고통을 받는 노동자와 가정은 도움이 필요하고, 수많은 소규모 업체들도 마찬가지로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파월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는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책을 촉구하는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론 와이든 민주당 상원의원은 이날 “파월 의장의 발언은 가능한 가장 강력한 코로나19 패키지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대규모 부양책은 공화당의 반발에 부딪힌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960,000
    • -0.32%
    • 이더리움
    • 3,049,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1,130,000
    • +11.99%
    • 리플
    • 1,990
    • -5.91%
    • 라이트코인
    • 353,600
    • +4.62%
    • 에이다
    • 1,778
    • -2.2%
    • 이오스
    • 9,535
    • +3.7%
    • 트론
    • 189.7
    • +4.63%
    • 스텔라루멘
    • 761.2
    • -1.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0,800
    • +9.38%
    • 체인링크
    • 51,650
    • +0.78%
    • 샌드박스
    • 830
    • +1.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