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1월 고용 '대참사'…정부, 1분기 90만+α개 직접 일자리 창출

입력 2021-02-10 10:20

청년층 10명 중 3명 백수…1월 취업자 2581.8만명 전년동월비 98.2만명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월 1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 1월 고용동향 주요내용을 토대로 고용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류근관 통계청장, 임서정 청와대 일자리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홍남기 부총리.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월 1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 1월 고용동향 주요내용을 토대로 고용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류근관 통계청장, 임서정 청와대 일자리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홍남기 부총리.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코로나19 직격, 서비스업 취업자 89만8000명 감소
청년층 10명 중 3명 백수

1월 취업자가 100만 명 가까이 감소하는 등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고용지표를 보였다. '대참사'다. 청년층 확장실업률은 27.2%로 10명 중 3명이 사실상 백수였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강화된 방역 조치가 지속한 것이 주원인으로 분석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분기에 90만+α개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빠른 고용회복에 두고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2021년 1월 고용동향'을 보면 1월 취업자는 2581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98만2000명 감소했다. 이는 1998년 12월 128만3000명 감소한 이후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이다.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 취업자가 36만7000명이 감소했고 도매 및 소매업에서 21만8000명이 줄었다.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도 10만3000명이 감소했다. 취업자 감소 98만2000명 중 서비스업에서만 89만8000명이 줄었다. 그만큼 코로나19 영향이 큰 업종을 중심으로 취업 한파가 외환위기 급으로 극심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또 수출 등 경제지표 개선으로 제조업 고용 감소 폭은 축소됐으나 고용의 경기 후행성으로 시차가 발생하고 폭설, 강추위 등 계절적 요인, 연말ㆍ연초 재정 일자리 사업 종료에 따른 감소 요인, 지난해 1월 고용 호조(56만8000명)에 따른 기저효과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3만6000명 증가에 그쳤고 임시근로자는 56만3000명, 일용근로자는 23만2000명 각각 줄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3만2000명으로 증가했으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5만8000명, 무급가족종사자는 9만6000명 각각 감소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4.3%로 전년동월대비 2.4%포인트(P) 하락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57.4%로 2.6%P 하락했다.

1월 실업자는 157만 명으로 1999년 3월 172만2000명 감소 이후 가장 많이 늘었다. 전년동월대비로 41만7000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5.7%로 전년동월대비 1.6%P 상승했다. 이는 1999년 8월 5.8% 이후 22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쉬었음은 37만9000명으로 16.2% 증가했고 취업준비자도 80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7만7000명(10.6%) 증가했다. 구직단념자는 77만5000명으로 23만3000명이 늘었다.

1월 전체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6.8%로 전년동월대비 4.7%P 상승했다.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7.2%로 5.8%P 상승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현재 고용상황의 심각성을 매우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민생 어려움의 경감과 빠른 고용회복에 두고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녹실회의에서 정부는 1분기 중에 청년ㆍ여성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발표하고 지자체와 함께 90만+α개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강화와 함께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국민취업지원제도 신속 지원 등 취업 취약계층 생계안전망을 강화하고 규제 혁신, 한국판 뉴딜 등을 통한 양질의 민간일자리 창출 기반을 강화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898,000
    • +0.15%
    • 이더리움
    • 3,045,000
    • +0.69%
    • 비트코인 캐시
    • 1,133,000
    • +13.07%
    • 리플
    • 1,994
    • -4.91%
    • 라이트코인
    • 352,600
    • +5.16%
    • 에이다
    • 1,781
    • -1.55%
    • 이오스
    • 9,525
    • +4.21%
    • 트론
    • 189.6
    • +5.11%
    • 스텔라루멘
    • 762.1
    • -1.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2,300
    • +10%
    • 체인링크
    • 51,700
    • +1.77%
    • 샌드박스
    • 828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