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중공업지주, 지난해 영업손실 5971억 원…액면분할 실시

입력 2021-02-04 15:03

한국조선해양 지난해 영업이익 744억 원…전년 대비 74.4%↓
현대중공업지주, 창사 후 처음으로 액면분할 실시…5대1 비율

현대중공업지주가 지난해 정유 부문 대규모 손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적자 전환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는 4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8조9110억 원, 영업손실은 597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유가 하락에 따른 정유 부문 대규모 손실 및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시황 악화와 환율 등으로 매출은 지난해 대비 2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현대오일뱅크를 제외한 전 계열사가 견고한 실적을 기록하며 적자 폭을 최소화했다. 현대일렉트릭이 흑자 전환한 727억 원을 기록한 것을 비롯,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사상 최대 실적인 1566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도 2020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14조9037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1.8%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744억 원으로 고부가가치 선박 건조비중 확대와 원가절감 노력 등에 힘입어 지난해에 이어 흑자를 기록했다. 다만 전년 대비 74.4% 줄었다.

순이익은 환율하락으로 인한 외환 관련 손실 및 군산조선소 등 자산 손상, 이연법인세 자산손상 인식에 따른 법인세비용 발생 등 현금유출 없는 장부상 손실이 발생하며 8352억 원 순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날 이사회를 통해 액면분할 및 중간배당을 포함한 중장기 배당정책 수립 등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보상방안을 결의했다.

우선, 현대중공업지주는 창사 후 처음으로 액면분할을 한다. 액면분할 비율은 5대1이며, 분할 신주는 3월 주주총회를 거쳐 4월 12일 상장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액면분할을 통해 더욱 많은 투자자들이 현대중공업지주 주식을 취득할 기회를 얻게 되며, 올해 실적 개선에 따른 주가 상승과 함께 배당 수익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올해 개선되는 실적에 대한 자신감으로 사상 첫 중간배당을 할 계획”이라며 “주력업종인 정유, 조선, 건설기계부문 시황회복과 잇따른 M&A를 통한 규모의 경제 실현으로 수익 창출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밖에 현대중공업지주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주가하락에 따른 손실을 입은 주주들에 대한 보상과 신뢰 제고 등 책임경영을 하기 위해 2019년과 동일한 주당 1만8500원의 배당을 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879,000
    • -0.59%
    • 이더리움
    • 3,059,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1,148,000
    • +13.65%
    • 리플
    • 2,070
    • -3.85%
    • 라이트코인
    • 356,900
    • +5.22%
    • 에이다
    • 1,806
    • -1.85%
    • 이오스
    • 9,670
    • +3.59%
    • 트론
    • 192.4
    • +4%
    • 스텔라루멘
    • 776.2
    • -1.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51,800
    • +12.19%
    • 체인링크
    • 52,200
    • +1.86%
    • 샌드박스
    • 847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