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화보] 미국 제46대 대통령 취임 앞둔 바이든의 '하루'

입력 2021-01-20 16:26

'제2의 고향' 델라웨어주에서 고별연설

(뉴캐슬 로이터=연합뉴스)
(뉴캐슬 로이터=연합뉴스)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둔 조 바이든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뉴캐슬의 주방위군사령부 야외에서 고별 연설을 하고 있다.

(뉴캐슬 AP=연합뉴스)
(뉴캐슬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아들 헌터 부부와 아들이 바이든 당선인의 고별 연설을 듣고 있다.

"나는 델라웨어의 아들"

(뉴캐슬 AP=뉴시스)
(뉴캐슬 AP=뉴시스)
바이든 당선인은 10살이 되던 해 델라웨어로 이주해 60여년을 살았으며 36년동안 연방 상원의원으로 재직했다.

(뉴캐슬 로이터=연합뉴스)
(뉴캐슬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이 고별연설을 한 곳은 지난 2015년 뇌종양으로 숨진 아들 보 바이든의 이름을 딴 곳이다. 연설 도중 눈물을 보인 바이든은 "유일하게 애석한 것은 그가 지금 여기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숨진 아들을 추모했다.

워싱턴 입성, 제일 먼저 달려간 곳은?
(앤드루스공군기지 로이터=연합뉴스)
(앤드루스공군기지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부인 질 여사와 함께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 비행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워싱턴 AP=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이 워싱턴D.C. 내셔널몰에 있는 링컨기념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희생자 추모 행사에서 부인 질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연설을 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을 하루 앞둔 이날 워싱턴D.C.에 도착해 가장 먼저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가 워싱턴기념비를 배경으로 나란히 서서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남편 더그 엠호프와 함께 워싱턴D.C. 내셔널몰 링컨기념관에서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취임식 D-1, 워싱턴으로 군 2.5만명 집결 '철통경계'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내부에 배치된 주방위군 병사들이 야전침대를 정리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이곳에 주둔한 주방위군은 숙식도 의사당에서 해결하고 있다.

(워싱턴 AP=뉴시스)
(워싱턴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하루 앞둔 19일(현지시간) 내셔널몰 인근이 폐쇄되고 경비가 강화된 가운데 주 방위군 병사들이 거리를 순찰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906,000
    • -0.96%
    • 이더리움
    • 1,770,000
    • +2.61%
    • 리플
    • 524.6
    • -1.76%
    • 라이트코인
    • 204,500
    • +0.69%
    • 이오스
    • 4,203
    • -2.46%
    • 비트코인 캐시
    • 563,000
    • -1.66%
    • 스텔라루멘
    • 457.8
    • -1.78%
    • 트론
    • 56.97
    • -2.55%
    • 에이다
    • 1,275
    • -4.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300
    • -1.86%
    • 대시
    • 234,000
    • -2.58%
    • 이더리움 클래식
    • 12,450
    • -0.8%
    • 847.8
    • +5.44%
    • 제트캐시
    • 139,100
    • +0.36%
    • 비체인
    • 58.27
    • -0.26%
    • 웨이브
    • 11,430
    • +6.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751.7
    • -5.22%
    • 비트코인 골드
    • 31,270
    • +0.16%
    • 퀀텀
    • 6,975
    • -1.27%
    • 오미세고
    • 5,290
    • -0.75%
    • 체인링크
    • 30,920
    • -0.96%
    • 질리카
    • 130.2
    • -2.76%
    • 어거
    • 33,340
    • -0.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