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노영민 "윤석열, 퇴임해도 정치 안 할 것…지지율 높은 건 야권 후보 없어서"

입력 2021-01-19 09:39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보좌했던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 가능성에 대해 "정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윤석열 총장의 높은 여론조사 지지율에 대해선 "야권에서 지금 부각되는 후보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노영민 전 비서실장은 19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평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할 생각을 하면서 검찰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내 평가를 한마디로 말하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언급한 바 있다.

노영민 전 비서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관련 발언에 대해 "대통령이 보낸 메시지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인 국정과제인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잘 마무리하라는 것으로 이해한다"며 "원론적으로 한 말씀"이라고 했다.

노영민 전 비서실장은 "(윤석열 총장이) 임기가 끝난 이후에 어떻게 할지에 대해선 예단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문재인 정부는 검찰총장의 임기 보장과 함께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검찰총장이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권한을 남용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는 말씀으로 하신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총장의 정치 가능성에 대한 진행자의 질문엔 "정치를 안 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총장의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것에 대해선 "야권에서 지금 부각되는 후보가 없기 때문에 야권 지지 성향의 국민들의 지지가 몰려가는 측면이 있다"고 봤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갈등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할 상황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검찰개혁과 관련해 검찰과 법무부 간에 서로의 입장이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 심려가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래도 대통령은 양 기관이 협력적 관계를 통해서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잘 헤쳐나가라는 사인을 계속해서 보냈다"고 답했다.

노영민 전 비서실장은 "갈등이 본질이 아니고 검찰개혁을 이뤄내는 것이 본질이다. 검찰개혁이라는 것은 법·제도적 측면 그리고 관행적·문화적 측면이 있지 않겠느냐"며 "두 측면을 다 하기 위해선 법무부와 검찰의 협조관계가 중요하다. 법·제도적 측면은 법무부가 주도권을 쥘 수밖에 없을 것이고, 관행적이고 문화적인 측면에서의 검찰개혁을 위해선 검찰의 자발적인 협조가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협조는) 쉽지 않은 일 아니겠냐"며 "결국은 쉽지 않은 일을 해 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그 정도의 갈등은 현실적으로 있을 수도 있다고 판단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690,000
    • +2.08%
    • 이더리움
    • 1,732,000
    • +1.76%
    • 리플
    • 508
    • +1.46%
    • 라이트코인
    • 203,800
    • +3.19%
    • 이오스
    • 4,260
    • +3.45%
    • 비트코인 캐시
    • 570,000
    • +2.24%
    • 스텔라루멘
    • 467.3
    • +7.18%
    • 트론
    • 53.77
    • +4.75%
    • 에이다
    • 1,523
    • +27.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600
    • +0.91%
    • 대시
    • 249,500
    • +2.63%
    • 이더리움 클래식
    • 12,770
    • +4.07%
    • 635.5
    • +17.7%
    • 제트캐시
    • 140,400
    • +2.48%
    • 비체인
    • 48.35
    • +9.17%
    • 웨이브
    • 11,260
    • +4.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636.4
    • +17.79%
    • 비트코인 골드
    • 30,410
    • +2.36%
    • 퀀텀
    • 6,260
    • +9.25%
    • 오미세고
    • 5,360
    • +6.45%
    • 체인링크
    • 29,260
    • +3.5%
    • 질리카
    • 130.1
    • +3.42%
    • 어거
    • 32,000
    • +14.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