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친모에게 살해된 8살 딸 사인 확인 안 돼…경찰 '정밀감식' 진행

입력 2021-01-18 16:23

▲8살 딸 살해한 40대 B씨. (연합뉴스)
▲8살 딸 살해한 40대 B씨. (연합뉴스)

40대 어머니에게 살해된 8세 여아의 사망 원인이 불분명하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18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A 양의 시신을 부검한 뒤 "부패가 심해 사인을 알 수 없다"는 1차 구두 소견을 전달했다. 경찰은 친모 진술 등을 토대로 A 양의 사망 시점을 이달 8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과수에서 정밀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A 양은 15일 오후 3시 3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양의 어머니 B(44) 씨가 이날 "아이가 죽었다"며 119에 신고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한 데 따른 것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출동 당시 집 안에서 아무런 반응이 없자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가 B 씨와 숨진 A 양을 발견했다. B 씨는 화장실 바닥에 이불과 옷가지를 모아놓고 불을 지르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 씨가 A 양의 호흡을 막아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긴급 체포했다. 법원은 도주 우려가 있다며 B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B 씨와 사실혼 관계이자 A 양의 친부인 C(46) 씨는 15일 인천시 연수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C 씨는 A 양이 숨진 이후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죄책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C 씨는 B 씨가 남편과 이혼하지 않은 상황에서 혼외 자녀인 A 양을 낳게 되자 법적 문제 때문에 출생신고를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522,000
    • +1.82%
    • 이더리움
    • 1,970,000
    • +3.84%
    • 리플
    • 532.1
    • +0.62%
    • 라이트코인
    • 214,600
    • +2.33%
    • 이오스
    • 4,388
    • +2.5%
    • 비트코인 캐시
    • 590,000
    • +1.72%
    • 스텔라루멘
    • 469.3
    • +0.75%
    • 트론
    • 58.7
    • +1.45%
    • 에이다
    • 1,294
    • +1.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800
    • +1.1%
    • 대시
    • 246,600
    • +2.71%
    • 이더리움 클래식
    • 13,220
    • +0.46%
    • 794.6
    • -4.64%
    • 제트캐시
    • 147,600
    • +3.29%
    • 비체인
    • 66.49
    • +0.05%
    • 웨이브
    • 11,410
    • -0.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778
    • +1.53%
    • 비트코인 골드
    • 32,510
    • +0.65%
    • 퀀텀
    • 7,110
    • -2.94%
    • 오미세고
    • 5,780
    • +0.35%
    • 체인링크
    • 33,240
    • +2.06%
    • 질리카
    • 134.2
    • +1.44%
    • 어거
    • 34,800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