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축년’ 경제성장률, “세계 5.2% 한국 3.2% 전망”

입력 2021-01-01 09:32

올해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강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1일 블룸버그가 주요 투자은행(IB)과 경제연구소 등 37개 기관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 올해 국내총생산(GDP) 기준 세계 경제의 성장률은 평균 5.2%로 예상됐다. 작년 세계 경제는 코로나19 여파로 -3.8%의 역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망기관별로 보면 골드만삭스의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6.3%로 가장 높다. 골드만삭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백신의 대량 보급, 완화적인 통화정책 등을 반영해 이같이 전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UBS(6.1%), 도이체방크ㆍ웰스파고(각 5.9%), JP모건(5.8%) 등의 전망치도 높은 편이다. 무디스(4.5%)나 크레디트스위스(4.1%), ING그룹(4.0%) 등은 4%대의 성장률을 제시했다.

이들 기관이 전망한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은 평균 3.2%로 집계됐다. 한국 정부가 최근 제시한 전망치와 같은 수준이다.

전망기관별로는 무디스(4.7%), 모건스탠리(4.2%) 등 24곳이 3.2% 이상의 성장률을 예상했다. 반면 HSBC(2.2%), ING(2.4%) 등 18곳은 한국 경제가 이보다 낮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국 가운데는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평균 8.2%로 가장 높고 프랑스(6.1%), 영국(5.4%), 프랑스(6.1%), 독일(4.0%) 등도 한국보다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은 평균 2.7%로 집계됐다.

한편 블룸버그가 주요 애널리스트의 전망치를 취합한 결과 올해 미국의 기준금리는 현 수준(0.00∼0.25%)을 유지하고 내년 2분기에야 상향 조정될 것이라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454,000
    • +0.42%
    • 이더리움
    • 2,794,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914,500
    • +8.61%
    • 리플
    • 1,910
    • +40.16%
    • 라이트코인
    • 328,600
    • +9.72%
    • 에이다
    • 1,595
    • +1.4%
    • 이오스
    • 8,925
    • +7.4%
    • 트론
    • 158.5
    • +4.69%
    • 스텔라루멘
    • 834.8
    • +3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7,900
    • +6.95%
    • 체인링크
    • 42,330
    • +0.36%
    • 샌드박스
    • 826.9
    • -5.1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