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1 수능] 확진 수험생 태우고 문 고장 난 수험생 구하고…수능날에도 애쓴 소방관

입력 2020-12-03 15:41 수정 2020-12-03 15:4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전국 각지의 소방관은 열심히 달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한 달 늦은 12월 치러지는 수능 수험생을 시험장까지 태우고, 현관문이 고장 난 수험생을 집 밖으로 구조해 무사히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뉴시스)
(뉴시스)

소방청은 3일 오전 총 72건의 수능 관련 소방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 4명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자가격리 상태에 있는 수험생 37명을 시험장으로 무사히 이송했다.

또 교통체증으로 지각할 위기에 놓인 수험생 7명도 시험장으로 시간 내에 데려다줬다. 특히 대구에서는 집 현관문이 고장 난 수험생을 신속하게 집 밖으로 구조해 시험장까지 이송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부산의 한 자가격리 수험생을 이송한 구급대원은 구급차 안에 '수능 대박! 눈앞에 답만 보여라'라는 문구를 붙이고 합격 엿을 전달하는 등 수험생에게 따듯한 응원을 전해 감동을 안겼다.

소방청은 전날부터 수능대비 특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시험장 주변에는 구급차 등 61대의 장비와 607명의 소방대원을 배치했다.

전국 1352개의 수능시험장 중 교육청이 요청한 시험장 332곳에는 460명의 소방안전관리관을 배치해 소방청은 수능이 끝나는 시각까지 수험생에 대한 안전관리와 응급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397,000
    • +3.45%
    • 이더리움
    • 1,362,000
    • +1.04%
    • 리플
    • 312.9
    • +2.29%
    • 라이트코인
    • 165,800
    • +6.08%
    • 이오스
    • 3,077
    • +1.28%
    • 비트코인 캐시
    • 544,000
    • +2.93%
    • 스텔라루멘
    • 329.6
    • +0.76%
    • 트론
    • 34.4
    • +3.71%
    • 에이다
    • 405.4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000
    • +1.44%
    • 대시
    • 139,000
    • +1.09%
    • 이더리움 클래식
    • 8,570
    • +2.45%
    • 247.8
    • +2.14%
    • 제트캐시
    • 112,900
    • +1.53%
    • 비체인
    • 32.23
    • +10.91%
    • 웨이브
    • 8,225
    • +0.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7
    • +9.15%
    • 비트코인 골드
    • 13,810
    • +2.6%
    • 퀀텀
    • 3,597
    • +8.34%
    • 오미세고
    • 4,442
    • +11.27%
    • 체인링크
    • 23,650
    • +4.42%
    • 질리카
    • 84.11
    • +2.87%
    • 어거
    • 23,290
    • +9.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