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흔들리는 정부·여당…문 대통령 지지율, 역대 최저

입력 2020-12-03 09:30

TBS 의뢰, 리얼미터 12월 1주차 주중 여론조사 공개
문 대통령 지지율, 첫 30%대…긍정 37.4%vs부정 57.3%
민주당 지지율도 급락…국민의힘에 1위 자리 내줘
서울·부산에서도 국민의힘>민주당…부산은 16.3%P 차

▲리얼미터가 3일 공개한 12월 1주 차 주중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가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전주보다 6.4%포인트(P) 하락한 37.4%로 나타났다. (제공=리얼미터)
▲리얼미터가 3일 공개한 12월 1주 차 주중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가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전주보다 6.4%포인트(P) 하락한 37.4%로 나타났다. (제공=리얼미터)

정부·여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지율이 20%대로 내려앉으며 국민의힘에 1위를 내줬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와 이에 따른 법원 판결의 영향으로 보인다.

리얼미터가 3일 공개한 12월 1주 차 주중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가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전주보다 6.4%포인트(P) 하락한 37.4%로 나타났다.

국정수행 평가가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전주보다 5.1%P 상승한 57.3%를 기록했다. 긍·부정 평가 격차는 19.9%P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2.5%P) 밖은 물론 역대 최고치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30%대로 들어선 건 취임 후 처음이다. 기존 최저 지지율은 지난해 10월 2주 차 조사에서 41.4%를 기록했을 때다. 같은 조사에서 부정평가는 56.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국사태로 인한 정국 혼란에 따른 여파였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세종·충청에서 14.9%P, 광주·전라에서 13.9%P, 부산·울산·경남에서 10.4%P 긍정평가가 하락했다. 성별로는 여성에서 9.1%P, 나이별로는 60대와 70대에서 각각 8.4%P, 7.7%P 내렸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7.8%P, 직업별로는 가정주부 11.2%P, 학생 10.1%P 떨어졌다.

이번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한 배경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부정적으로 작용한 탓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에도 며칠 동안 침묵을 유지해 정치권 안팎에서 비판을 받았다. 이에 더해 법원이 윤 총장의 직무정지 효력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여론은 나빠졌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5.2%P 떨어진 28.9%를 기록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반면 국민의힘은 지지율이 3.3%P 상승하며 31.2%로 1위에 올라섰다. (제공=리얼미터)
▲민주당은 전주보다 5.2%P 떨어진 28.9%를 기록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반면 국민의힘은 지지율이 3.3%P 상승하며 31.2%로 1위에 올라섰다. (제공=리얼미터)

민주당도 지지율이 크게 하락했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5.2%P 떨어진 28.9%를 기록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충청권에서 13.2%P, 부산·울산·경남에서 7.7%P, 호남에서도 6.4%P 하락한 영향이 컸다. 여성에서도 7.2%P, 60대에선 12.3%P, 20대에서 8.0%P, 진보층에서 9.9%P 떨어지기도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지지율이 3.3%P 상승하며 31.2%로 1위에 올라섰다. 대구와 경북에서 13.5%P, 충청권에서 7.3%P, 서울과 부산에서 각각 5.2%P, 5.0%P 상승했다. 여성 지지자도 5.4%P 늘었다. 나이별로는 60대에서 11.2%P,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6.0%P 상승했다.

내년 4월 보궐선거로 관심을 끄는 서울과 부산에선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크게 앞섰다. 국민의힘은 서울에서 32.4%를 기록했고 민주당은 4.1%P 떨어진 28.4%를 기록했다. 양당 격차는 6%P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부산(울산·경남 포함)에서는 양당 격차가 16.3%P까지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38.5%, 민주당은 22.2%로 나타났다.

그 외에는 국민의당이 6.7%, 열린민주당이 6.0%, 정의당이 5.5%로 나타났다. 시대전환은 1.0%, 기본소득당은 0.5%, 기타 정당은 1.6%, 무당층은 18.7%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8월 1주차에 16.3%를 기록한 후 최고치다.

이번 여론조사는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08명을 대상으로 벌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109,000
    • -1.91%
    • 이더리움
    • 1,502,000
    • +3.37%
    • 리플
    • 319.6
    • -5.69%
    • 라이트코인
    • 166,700
    • -4.25%
    • 이오스
    • 3,049
    • -2.02%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2.12%
    • 스텔라루멘
    • 322.3
    • -3.73%
    • 트론
    • 33.83
    • -2.08%
    • 에이다
    • 398.7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1,600
    • -2.34%
    • 대시
    • 135,200
    • -3.5%
    • 이더리움 클래식
    • 8,675
    • -0.34%
    • 262.7
    • +0.42%
    • 제트캐시
    • 110,700
    • -2.04%
    • 비체인
    • 36.28
    • +11.67%
    • 웨이브
    • 7,760
    • -5.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7
    • -0.99%
    • 비트코인 골드
    • 13,650
    • -0.36%
    • 퀀텀
    • 3,590
    • +1.96%
    • 오미세고
    • 4,153
    • -5.01%
    • 체인링크
    • 22,790
    • -3.23%
    • 질리카
    • 80.82
    • -4.15%
    • 어거
    • 23,140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