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카카오모빌리티, 군집주행 운영기술 실증

입력 2020-11-27 09:28

▲군집주행 기사용 앱 화면 예시다.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군집주행 기사용 앱 화면 예시다.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한국도로공사가 주관하는‘V2X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국책 과제 연구 실증에서 ‘대형 화물차 군집주행을 위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기술’을 시연했다고 27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의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은 이날 약 8km에 이르는 서여주IC~여주JCT 구간 공용 도로에서 시연을 진행했다. △군집 신청 △길 안내 △군집 합류 △대열 유지 △대열에 일반 차량 진입 시 간격 자동 조정 △군집 이탈 등 군집주행 전 과정에 이르는 운영 기술을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군집주행은 대형 화물차 여러 대가 무리를 지어 자율협력주행기술로 이동하는 기술이다. 선두 차량을 중심으로 다른 차량들이 플랫폼을 통해 합류, 서로 통신하며 자율주행으로 이동한다. 합류한 추종 차량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으로 운행한다. 대열 운행으로 공기저항이 감소해 차량 연비를 개선할 수 있고, 화물차 운전자의 피로도를 줄여 사고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과제를 위해 모바일 앱 플랫폼을 별도로 개발했다. 해당 앱에는 군집 주행 차량 운전자에게 특화된 △길 안내 내비게이션 △위급 상황 시 경고 메시지 전송 알람보드 △주행 시 발생하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용자 인터랙션 △선두 차량 관점의 도로 영상을 전송하는 씨스루(See Through) 등의 기능이 담겼다.

이번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에 사용된 기술 중 실시간 교통 상황에 맞춰 최적의 군집 합류지점을 찾아 주는 ‘다이내믹 랠리 포인트 결정 기술'과 ‘AI 기반 군집 매칭 기술' 등 4건의 자율주행 플랫폼 기술은 특허 출원을 마친 상태다.

전상훈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박사는 “카카오 T 플랫폼에서 축적해온 모빌리티 기술을 바탕으로 국책 연구에 참여하고, 군집주행 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연구 성과를 달성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군집주행 기술을 고도화하고, 물류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857,000
    • +0.22%
    • 이더리움
    • 1,495,000
    • -4.35%
    • 리플
    • 299.3
    • -1.77%
    • 라이트코인
    • 151,900
    • -4.1%
    • 이오스
    • 2,950
    • -1.8%
    • 비트코인 캐시
    • 480,800
    • -2.77%
    • 스텔라루멘
    • 291.3
    • -3.54%
    • 트론
    • 32.79
    • -1.21%
    • 에이다
    • 381.6
    • -3.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300
    • -1.06%
    • 대시
    • 116,300
    • -1.86%
    • 이더리움 클래식
    • 8,300
    • -4.6%
    • 253.3
    • +6.47%
    • 제트캐시
    • 99,450
    • +0.61%
    • 비체인
    • 33.12
    • -4.83%
    • 웨이브
    • 7,585
    • -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2.2
    • -8.99%
    • 비트코인 골드
    • 11,950
    • -2.53%
    • 퀀텀
    • 3,652
    • -5.34%
    • 오미세고
    • 3,939
    • -0.73%
    • 체인링크
    • 25,810
    • -6.79%
    • 질리카
    • 73.72
    • -3.24%
    • 어거
    • 21,450
    • -2.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