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정세균 “코로나 국내 재확산 본격 양상…못 막으면 하루 1000명 발생”

입력 2020-11-27 09:11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연속 500명 대를 넘었다. 이제는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되고 있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에어로빅 학원, 학교, 교회, 사우나, 유흥주점, 군부대 등 지역과 시설을 가리지 않고 우후죽순으로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주를 포함한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다”며 “더구나 최근에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확산세를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지금의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진다면, 서민경제와 국민생활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줄 수 있다”며 “국민과 정부가 힘을 모아야만 더 큰 위기를 막을 수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동참과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코로나19 중증환자 병상 확보도 차질 없이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강원권, 호남권, 경북권의 경우 확보된 병상이 적어 지역 내에서 확진자가 급증할 경우 언제라도 병상이 부족해질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지역별로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서 충분한 병상을 미리미리 확보하라”고 주문했다.

또 “의료인력이 감염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와 국민에게로 돌아온다. 특히 지역거점병원에서 의료진 감염으로 진료가 중단되면 지역 의료체계에 막대한 차질이 발생한다”며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의료인력의 감염 예방을 위한 보완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그는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국면”이라며 “국민께선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주시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436,000
    • +5.65%
    • 이더리움
    • 1,734,000
    • +10.93%
    • 리플
    • 490.7
    • +2.46%
    • 라이트코인
    • 194,800
    • +5.24%
    • 이오스
    • 4,077
    • +2.62%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5.25%
    • 스텔라루멘
    • 473.1
    • +2.78%
    • 트론
    • 53.07
    • +3.41%
    • 에이다
    • 1,440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900
    • +1.17%
    • 대시
    • 240,700
    • +6.36%
    • 이더리움 클래식
    • 12,170
    • +3.05%
    • 738.8
    • +17.14%
    • 제트캐시
    • 134,100
    • +1.36%
    • 비체인
    • 49.41
    • +11.13%
    • 웨이브
    • 10,680
    • +5.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622.9
    • +11.05%
    • 비트코인 골드
    • 29,130
    • +5.31%
    • 퀀텀
    • 5,810
    • +3.75%
    • 오미세고
    • 5,220
    • +7.67%
    • 체인링크
    • 30,170
    • +8.41%
    • 질리카
    • 129.4
    • +6.94%
    • 어거
    • 35,330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