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KBS 공식입장, '저널리즘 토크쇼J' 어떤 프로그램?…부당 해고 주장에 "유감"

입력 2020-11-24 11:38 수정 2020-11-24 11:50

(출처=KBS 1TV '저널리즘J' 공식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캡처)
(출처=KBS 1TV '저널리즘J' 공식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캡처)

KBS가 ‘저널리즘 토크쇼 J’ 측이 공식입장을 통해, 제작 스태프의 ‘부당 해고’ 주장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KBS는 23일 “KBS1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 토크쇼 J(이하 J)’의 일부 제작 스태프가 부당 해고를 당했다는 취지의 글을 SNS 등에 게시한 것과 관련해 KBS의 입장을 밝힌다”라고 말했다.

이어 “J는 2018년 6월 첫 방송을 시작해 시즌1과 시즌2를 거치며 110여 차례에 걸쳐 방송을 이어왔다. KBS는 급격하게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서보다 유용한 역할을 하기 위해 올해 2월 초 시작된 시즌2를 오는 12월 13일 마무리하고 새로운 모습의 프로그램을 기획할 예정”이라며 “개편되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은 저널리즘토크쇼J 시즌1과 시즌2에 대한 시청자와 저널리즘 학계, 미디어계의 평가와 자문을 거쳐 그 형식과 내용의 방향성을 잡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KBS는 “방송사에서 프로그램의 개폐 또는 개편을 위한 일시 종영은 프로그램의 경쟁력을 높이고 시청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시로 발생하며, 대내외 여건에 따라 그 결정이 급작스럽게 이뤄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BS는 프로그램 제작 시 정부가 마련한 ‘방송영상프로그램 제작 스태프 표준업무위탁계약서’에 따라 프리랜서 제작 스태프와 계약을 맺고 일하고 있다. J도 마찬가지다. 이같은 계약에 위배되지는 않지만, 개편 논의 과정에서 스태프들이 의사 결정에 충분히 참여하지 못했다고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 인사와 연말 편성 등 여러 제약으로 인해 개편 결정을 미루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KBS는 “J의 개편 방침이 결정되자마자 스태프들에게 개편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여러 여건상 더 많은 시간적 여유를 주지 못 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나아가, 프로그램 재개 시 기존 스태프 상당수와 다시 일하겠다는 방침과 스태프가 KBS내 다른 프로그램에서 일하기를 원할 경우 이를 알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J에 대한 스태프들의 열정과 기여를 감안해, 계약상 의무를 넘어, 회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선제적으로 다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이같은 계약 내용과 전후 맥락에도 불구하고, KBS가 J 스태프에 대해 불법적이고 부당한 해고(계약 해지)를 한 것처럼 일방적이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것은 유감스럽고 안타깝다”라며 “KBS는 오늘날 J가 주목받는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데는 많은 제작 스태프들의 열정과 헌신이 큰 몫을 했음을 잘 알고 있다. 해당 게시 글도 대부분이 계약 종료가 왜 부당한지를 다투는 근거보다는 제작진의 노고가 담긴 프로그램이 갑작스럽게 폐지의 기로에 섰다는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이해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KBS는 J가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더 좋은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편 작업을 서둘러 추진하겠다 나아가, J의 제작 스태프들이 개편 프로그램이나 KBS내 다른 프로그램에서 본인의 열정과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저널리즘J’ 정주현 PD는 이날 프로그램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남겨 “프로그램 개편을 이유로 제작에 참여했던 20명 남짓의 프리랜서 노동자들은 갑작스러운 계약 종료(사실상 해고 통보)를 일방적으로 통보받은 상태”라고 밝혔다.

정 PD는 “제가 KBS에서 일했던 시간은, 방송을 만들면서 어떤 방송도 믿지 않게 되는 기괴한 아이러니의 연속이었다”라며 “이 프로그램 존폐 여부에 시청자들의 사랑이나 밤낮으로 고생한 제작진의 노력 등은 하나도 고려되지 않았고 그 사실이 너무도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KBS ‘저널리즘 토크쇼 J’는 KBS 기자들의 취재와 전문가 패널의 토크를 통해 한국 저널리즘의 문제점을 파헤치고 고발하는 프로그램이다. 2018년 6월 17일 첫 방송을 시작해 오는 12월 13일 마지막 방송을 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316,000
    • -2.35%
    • 이더리움
    • 1,362,000
    • -0.44%
    • 리플
    • 299.9
    • -1.87%
    • 라이트코인
    • 153,100
    • -2.42%
    • 이오스
    • 2,974
    • +1.05%
    • 비트코인 캐시
    • 472,700
    • -3.29%
    • 스텔라루멘
    • 295.4
    • -4.65%
    • 트론
    • 31.9
    • -0.03%
    • 에이다
    • 378.9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700
    • -4.34%
    • 대시
    • 115,400
    • -0.52%
    • 이더리움 클래식
    • 8,155
    • -0.91%
    • 236.5
    • -2.71%
    • 제트캐시
    • 94,300
    • -2.88%
    • 비체인
    • 33.03
    • -7.17%
    • 웨이브
    • 7,140
    • -1.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0.6
    • +1.15%
    • 비트코인 골드
    • 11,730
    • -1.26%
    • 퀀텀
    • 3,872
    • +20.78%
    • 오미세고
    • 3,862
    • +1.02%
    • 체인링크
    • 26,610
    • +10.88%
    • 질리카
    • 73.29
    • -2.81%
    • 어거
    • 20,840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