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의도 말말말] 금태섭 "서울시장 출마, 감당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감당할 것" vs 정청래 "금태섭은 정치 불량배…친정에 침 뱉지 마" 外

입력 2020-11-19 11:00

금태섭 "서울시장 출마, 감당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감당할 것"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내년 4·7 서울시장 선거에 야권후보로 출마할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금태섭 전 의원은 18일 국민의힘 초선 모임 '명불허전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감당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선 "탈당한 뒤 바로 국민의힘에 들어가 당내 경선을 한다는 것은 어떤 설명을 붙이더라도 국민이 보기에 별로 좋아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선거를 앞두고 여러 협력과 경쟁 방법이 있다"며 "방식과 방법을 정할 땐 충분히 말하고 모든 양보를 하겠다"고 연대 의사를 표했습니다.

정청래 "금태섭은 정치 불량배…친정에 침 뱉지 마"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8일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의향을 내비친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자신의 사적 욕망과 탐욕을 위장하는 방패로 친정집 우물에 침을 뱉지 말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정치를 혐오하고 냉소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철새 정치다. 경유형이든 직행이든 철새는 정치 불량배들"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청래 의원은 "적어도 나는 공천을 못 받아 불만을 품고 탈당하지 않고, 오히려 공천 확정자들을 위해 지원 유세를 다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의 경륜과 전략으로 대승할 수 있었다"며 "예상 철새들을 걸러낸 지지자와 국민의 공은 더 크다. 강서구에서 강선우 의원 승리가 크게 기여했고, 금태섭 의원의 경선 탈락이 보약이 됐다"고 받아쳤습니다.

정청래 의원은 "총선과 대선 등 큰 선거는 개인기가 통하지 않는다. 아무리 뛰어난 개인도 당을 떠나 독불장군 무소속으로 당선되기는 어렵다"면서 "당을 사랑하자"고 덧붙였습니다.

유승민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18일 차기 대선에 재도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정치권에서 나오는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차출론'에는 "생각해본 적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에 마련한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저는 그동안 대선 출마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혀왔던 사람"이라면서 "이런 노력을 공개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사무실에 '희망 22'라는 이름을 붙인 것을 두고도 "더는 설명할 필요 없이 무엇을 뜻하는지 아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2022년 대선에 나서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704,000
    • -2.36%
    • 이더리움
    • 563,500
    • -1.83%
    • 리플
    • 583.1
    • -1.79%
    • 라이트코인
    • 74,800
    • -9.55%
    • 이오스
    • 3,108
    • -9.07%
    • 비트코인 캐시
    • 291,500
    • -5.26%
    • 스텔라루멘
    • 203.3
    • +9.89%
    • 트론
    • 31.48
    • -2.57%
    • 에이다
    • 148.4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300
    • -8.56%
    • 대시
    • 98,950
    • -4.03%
    • 이더리움 클래식
    • 6,680
    • -4.23%
    • 177.7
    • +0.62%
    • 제트캐시
    • 74,600
    • -5.99%
    • 비체인
    • 15.6
    • +0.19%
    • 웨이브
    • 7,100
    • +3.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7
    • -2.94%
    • 비트코인 골드
    • 9,460
    • -4.25%
    • 퀀텀
    • 2,718
    • -4.87%
    • 오미세고
    • 3,833
    • -8.61%
    • 체인링크
    • 13,540
    • -3.97%
    • 질리카
    • 26.07
    • -8.78%
    • 어거
    • 15,920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