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2] 조원태 회장 "아시아나 인수 후 구조조정ㆍ가격인상 계획 없어"

입력 2020-11-18 11:10

16일 발표 후 첫 공식석상에 나와…"항공업 보탬 되기 위해 인수 결정"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한미재계회의에 참석했다.  (사진=한영대 기자 yeongdai@)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한미재계회의에 참석했다. (사진=한영대 기자 yeongdai@)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8일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구조조정과 가격 인상 계획은 없다”라고 단언했다.

한진그룹이 16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발표한 이후 조 회장이 공식 석상에 나와 구조조정과 독과점 우려에 대한 입장을 처음으로 발표한 것이다.

조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한미재계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모든 직원을 품고 가족으로 맞이해서 함께할 기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진그룹의 인수 발표 이후 양사 5개 노조(대한항공 조종사노동조합ㆍ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ㆍ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동조합ㆍ아시아나항공 열린조종사 노동조합ㆍ아시아나항공 노동조합)는 당일 합병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중복 인력을 줄이기 위해 회사가 구조조정을 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산업은행에 따르면 양사의 중복 인력은 관리직을 포함해 800~1000여 명이다.

이에 대해 조 회장은 “현재까지 중복된 인력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라고 인정하면서도 "노선과 사업을 확장성을 고려하면 현재 인력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해를 풀기 위해 노조와 이른 시일에 이야기를 나누겠다는 의사도 피력했다.

그는 “우리 노조와 바로 이야기할 수 있지만, 아시아나 노조와 대화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며 “최대한 빨리 만나서 상생할 방법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배경으로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를 꼽았다. 조 회장은 “대한민국 항공업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돼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결정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산업은행에서 먼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향을 물어봤을 때 바로 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라며 “여러 차례 만나며 오랜 기간 논의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인수 과정에서 조현민 한진칼 전무 등 가족들과 충분한 상의를 거쳤다며 “가족들의 협조가 있었기 때문에 인수할 수 있었다”며 “가족들과의 갈등은 계속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가격 인상 등 독과점 우려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조 회장은 “일각의 우려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고객들의 편의를 해치거나 가격 인상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가 자산을 매각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 조 회장은 “지금까지는 없다”고 말했다.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비판하고 있는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 연합에 대한 대응 계획에 대해서도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이날 대한민국과 미국의 재계 교류를 통한 양국 우호 증진에 이바지한 공로로 한미재계회의로부터 공로패를 받았다.

조양호 회장은 살아생전 적극적으로 양국 경제계 가교 역할을 수행해 두 나라 간 상생발전과 우호증진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총회장에서 공로패를 대신 받은 조원태 회장은 “한국과 미국의 재계를 대표하는 기구인 한미재계회의에서 선친의 공로를 인정해 감사하다”며 “선친이 한미 재계 교류와 발전을 위해 이바지하신 일들과 정신을 잘 계승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451,000
    • +0.03%
    • 이더리움
    • 2,790,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913,000
    • +7.67%
    • 리플
    • 1,904
    • +38.6%
    • 라이트코인
    • 328,100
    • +9%
    • 에이다
    • 1,592
    • +0.76%
    • 이오스
    • 8,910
    • +6.96%
    • 트론
    • 158.7
    • +4.62%
    • 스텔라루멘
    • 821.9
    • +27.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6,400
    • +6.05%
    • 체인링크
    • 42,370
    • +0.38%
    • 샌드박스
    • 825.3
    • -5.4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